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인도양 차고스제도 모리셔스에 반환하나…유엔도 압박

송고시간2019-05-22 16:43

22일 유엔 총회 차고스제도 반환 표결서 영·미 완패할 듯

섬에 들어선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 2036년까지 임대계약 상태

"고향으로 보내달라"…차고스제도 귀환 요구 시위 중인 섬 주민들
"고향으로 보내달라"…차고스제도 귀환 요구 시위 중인 섬 주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22일(이하 현지시간)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영국령 차고스제도를 모리셔스에 반환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이 21일 보도했다.

1968년 모리셔스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하기 3년 전인 1965년 영국은 인도양 남서부에 있는 차고스제도를 모리셔스로부터 분리했고, 차고스제도 중 가장 큰 섬인 디에고 가르시아에는 미군 기지가 들어섰다.

수십 년 동안 차고스제도의 반환을 요구해온 모리셔스는 지난 2월 유엔 산하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영국이 불법적으로 차고스제도를 분할했기 때문에 지배권을 포기해야 한다는 판결을 받아냈다.

영국이 ICJ의 판결을 거부하자, 모리셔스는 영국을 압박하기 위해 유엔 총회를 활용했다.

193개 유엔 회원국은 22일 총회에서 ICJ의 판결을 환영하고, 영국에 6개월 내 차고스제도를 반환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 초안을 놓고 표결을 한다.

외교관들은 이번 유엔 총회 표결에서 탈식민지화를 주창한 모리셔스가 압도적으로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AFP는 전했다.

앞서 2017년 차고스제도 분쟁 관련 ICJ 판결을 요구하는 표결에선 15개국만 반대했고, 94개국이 찬성했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 캐나다 등 65개국은 기권했다.

차고스제도에 공군기지 등을 건설한 미국도 영국과 마찬가지로 반환에 반대 입장이다.

가디언은 이번 유엔 표결에서 영국과 미국이 외교적 완패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193개국 중 영국을 지지하는 나라가 한 자릿수로 줄어드는 것을 막기 위해 양국이 치열한 로비를 벌여왔다고 전했다.

또 영국과 미국은 모리셔스를 지지하는 국가가 세 자릿수로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동맹국에 최소한 기권하도록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표결을 앞두고 영국과 미국은 모든 유엔 사절단에 서한을 보내 차고스제도는 영국과 모리셔스 양자 간 풀어야 할 문제라며 결의안에 반대할 것을 촉구했다고 AFP는 전했다.

영국과 미국은 차고스제도에 있는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가 세계평화에 기여한다는 주장도 한다.

미국은 이 기지에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을 폭격하기 위해 폭격기를 배치한 바 있고, 미 중앙정보국(CIA)은 2001년 9·11 테러 이후 이 기지에 심문소를 운영하기도 했다고 AFP는 전했다.

영국은 과거 차고스제도에 미군 기지가 건설될 수 있게 이곳 주민 2천 명을 내쫓았다.

섬 주민 가운데 대부분은 영국에 정착했으나, 영국 정부를 상대로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한 싸움을 벌여왔다.

영국은 2016년 미국이 디에고 가르시아 기지를 계속 사용할 수 있도록 임대계약을 2036년까지로 갱신했다고 AFP는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