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이든도 美낙태 논쟁 가세…"앨라배마법, 여성 선택권 침해"

민주당 대선주자 줄줄이 낙태금지법에 비판적인 입장 표명
트럼프 "성폭행·근친상간 임신, 여성 건강 위험한 경우는 허용해야"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코리 부커(뉴저지, 확성기를 쥔 인물)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이 현지시간 21일 워싱턴DC 소재 연방 대법원 인근에서 낙태할 권리를 옹호하는 집회가 열린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코리 부커(뉴저지, 확성기를 쥔 인물)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이 현지시간 21일 워싱턴DC 소재 연방 대법원 인근에서 낙태할 권리를 옹호하는 집회가 열린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내년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주자 가운데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최근 가열하고 있는 낙태 논쟁에 뛰어들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서 조지아주, 앨라배마주, 미주리주의 낙태 금지법이 "사실상 어떤 상황에서도 여성이 낙태하는 것을 금지하는 강력한 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들 법이 헌법이 보장한 여성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은 트위터에 함께 올린 글에서는 이런 법들이 여성이 합법적으로 낙태할 권리를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Roe vs. Wade) 판결을 뒤집으려는 노골적인 시도"라고 규정하고서 이런 시도를 저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앨라배마주는 성폭행을 당해 임신을 한 경우에도 낙태를 금지하는 강력한 법을 14일 가결해 성립시켰다.

조지아주는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을, 미주리주는 임신 8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는 등 낙태를 규제하는 강력한 법을 만들었다.

AP통신은 바이든 진영이 낙태할 권리가 필요하다면 연방 법에 반영되어야 한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위터에서 낙태를 금지하는 강력한 법을 비판했다. [조 바이든 트위터 캡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위터에서 낙태를 금지하는 강력한 법을 비판했다. [조 바이든 트위터 캡처]

과거에 낙태에 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던 바이든은 최근 낙태 논쟁이 가열하면서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줄줄이 낙태권을 옹호한 가운데 낙태를 금지하는 강력한 법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AP통신과 보수성향 잡지 내셔널 리뷰에 따르면 독실한 로마 가톨릭교 신자인 바이든은 상원의원이던 젊은 시절에 낙태할 권리를 인정한 판결에 관해 연방대법원이 "너무 나갔다"는 뜻을 표명하기도 했으며 이 판결을 부정하는 법률안을 지지하기도 했다.

(캘리포이나 EPA=연합뉴스) 현지시간 2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 할리우드 시청 인근에서 열린 시위에서 한 여성이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낙태할 권리를 옹호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캘리포이나 EPA=연합뉴스) 현지시간 2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 할리우드 시청 인근에서 열린 시위에서 한 여성이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낙태할 권리를 옹호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그는 이후에도 후기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에 찬성표를 던지기는 했으나 낙태할 권리를 주장한 로의 편에 선 민주당 주류에 동참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까지 낙태를 금지하는 강력한 법에 비판적인 의견을 밝힘에 따라 민주당은 낙태에 관한 선명한 태도를 대선에서 표심을 잡는 재료로 활용할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서 조지아주, 앨라배마주, 미주리주의 낙태 금지법이 극단적인 법이라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트위터 게시 동영상 캡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서 조지아주, 앨라배마주, 미주리주의 낙태 금지법이 극단적인 법이라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트위터 게시 동영상 캡처]

앞서 앨라배마주에서 낙태를 완전히 금지하는 강력한 법이 통과되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뉴욕) 상원의원,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 등은 여성이 합법적으로 낙태할 권리를 보호하는 새로운 연방 법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카멀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 역시 유세를 하며 합법적인 낙태를 법에 반영하는 것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은 낙태할 권리를 담은 연방 법 제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AP통신에 밝혔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앨라배마의 낙태 금지법에 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은 가운데 임신한 여성의 건강이 위험한 경우, 성폭행 혹은 근친상간으로 임신한 경우는 낙태금지의 예외 사유가 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18일 트위터에서 밝혔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2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