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화웨이 제한에 中반도체굴기 '아킬레스건' 시험대 올랐다"

NYT "중국, 자국 반도체산업 진흥 노력에도 수입에 심하게 의존"
화웨이 반도체 계열사 하이실리콘의 칩 [로이터=연합뉴스]
화웨이 반도체 계열사 하이실리콘의 칩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정부의 거래제한으로 중국 반도체 굴기의 '아킬레스건'이 노출된 양상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이 지난해에만 원유 수입액보다 많은 3천억달러(약 358조7천억원) 상당의 컴퓨터 칩을 수입할 만큼 수입 반도체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화웨이 거래제한은 중국의 수십 년 묵은 국가적 약점을 때리는 것이라고 21일(현지시간) 지적했다.

중국은 수입 의존도를 낮추려 국내 반도체 간판 기업을 육성하는 데 수백억 달러를 투입하겠다고 약속해 왔다.

1980∼1990년 일본과 한국, 대만이 강력한 반도체산업의 주자로 떠오르자 중국도 자체 반도체 역량 개발을 위한 국가 주도 기획을 시험했다.

중국의 야심은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국가 지원을 받은 일부 기업이 메모리칩 대량 생산 계획을 발표했으나 이 분야는 세계 시장이 포화상태여서 전망이 밝지 못하다.

더 복잡한 기술이 필요한 진전된 형태의 반도체 칩은 여전히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런 분야에서 일류 기업을 만들어내는 데는 거의 실패했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와이즈의 구원쥔 수석분석가는 중국 정부의 지원이 업계에 도움이 되기는 했으나 "시장이 과열됐고 변덕스러우며 부정적 영향도 더 뚜렷해지고 있다"며 중국 지방 정부들이 "산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중국 정부의 '반도체 굴기' 꿈은 미국과 충돌해 무역전쟁의 주요 원인을 제공했다.

미국은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 정책이 불공정한 자국 기업 지원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중국의 반도체기업 푸젠진화가 미국 기업의 칩 설계를 훔쳤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 기업에 대한 미국 회사의 제품 공급을 제한했다.

최근에는 화웨이를 궁극적인 시험대에 올렸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는 자체 개발한 칩이 절반에 달하며 비축분도 많다고 강조했으나 화웨이가 만드는 스마트폰, 기지국 설비 등에 들어가는 첨단 반도체 기술은 다국적이다.

시스템 플러스 컨설팅 분석에 따르면 화웨이의 대표 스마트폰인 P30 프로 신형에는 미국 기업들이 무선 신호 처리를 돕는 부품과 같은 핵심 부품을 상당수 공급한다.

프로세서는 화웨이가 자체 개발했고 일부 부품은 미국 외 국가에서 대체할 수 있으나 더 진전된 형태의 칩과 부품은 미국산 사용을 피하려면 제품 품질 면에서 타협이 필요해질 수 있다.

화웨이의 데이터 센터에 특화된 칩을 공급하는 브로드컴, 화웨이 랩톱 컴퓨터의 최첨단 그래픽 프로세서를 만드는 엔비디아, 무선 주파수 부품을 주도하는 스카이웍스나 코보 등이 모두 미국 회사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2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