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비판에 이재웅 "출마하시려나"(종합2보)

금융위원장 '타다' 작심 비판하자 이재웅 발끈…이찬진·서영우 등 업계 관계자들도 논란 가세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홍정규 성서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다"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가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라고 맞받아쳤다.

이재웅 쏘카 대표
이재웅 쏘카 대표

최 위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질의응답 도중 "내가 사실 이 말을 하고 싶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에 타다 대표자라는 분이 하시는 언행"을 거론한 뒤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루는 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서 '혁신의지 부족'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대표가)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언사가 "결국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라고 하는 거다.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무례'와 '이기적'이라는 표현을 거듭 썼다.

그는 "택시업계가 공유경제라든지 이런 혁신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직접 크게 입는 계층인데, 이분들이 기존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자기의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라며 "그분들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의 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이 부분(타다 서비스와 택시기사들의 분신 등)은 금융위 일과 직접 관련되진 않지만, 혁신과 혁신으로 인해 뒤처지는 계층에 대한 보호, 이걸 어떻게 할 것이냐가 정부로서 중요하고 어려운 과제"라고 설명했다.

금융위가 최근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고 혁신금융 서비스를 지정하는 등 핀테크(첨단기술과 금융의 접목)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데, 이 같은 산업 혁신은 낙오자를 만들 수밖에 없다는 취지다.

최 위원장은 "예외적인 서비스를 인정해주면, 기존 법령에서 제한했던 것들에 큰 변화가 오고, 그 변화로 인해서 분명히 소외당하거나 피해를 보는 계층들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혁신 서비스) 지원은 지원대로 해야 하지만, 그로 인해 소외당하고 피해를 보는 계층을 돌보는 일이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담은 기사를 게시하고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쳤다.

이어 별도의 반박 대신 "어찌됐든 새겨듣겠습니다"라고 덧붙이며 확전을 자제했다.

대신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와 서영우 풀러스 대표 등이 댓글을 통해 이재웅 대표를 거들며 논란에 가세했다.

이찬진 대표는 댓글에서 "부총리님을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거군요. 비판하지 않아야 예의바르고 이기적이지 않은 사람이 되고요"라며 "부총리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최 금융위원장님께 뭐라고 말씀하실지 궁금해지네요"라고 적었다.

이는 지난 2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유경제를 위한 이해관계자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말한 데 대해 이재웅 대표가 "어느 시대 부총리인지 모르겠다"고 정면 비판한 데 대한 언급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서 대표는 "(최 위원장의) 내년 총선 강원도 출마설이 있다 합니다"라는 댓글을 올렸다.

앞서 이재웅 대표는 최근 택시기사의 분신과 이를 계기로 한 택시업계의 타다 퇴출 요구에 대해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2월 혁신성장을 위한 민관합동기구인 혁신성장본부장 공동본부장직에서 사퇴했다.

'타다 OUT!' 대형 현수막 찢는 택시기사들
'타다 OUT!' 대형 현수막 찢는 택시기사들(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타다 퇴출' 집회를 하며 '타다 OUT!'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5.15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2 19: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