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태경 "나이 들면 정신 퇴락" vs 손학규 "지켜야 할 예의 있다"(종합)

孫·바른정당계 최고위원, 이번엔 '안건상정 거부' 놓고 면전서 난타전
바른정당계, 23일 긴급최고위 재요구…지도부 "24일 임시최고위로 대체"
외로운 손학규?
외로운 손학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이날 회의에서 손 대표는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등 다수 최고위원으로부터 '융단 폭격'을 받았다. 2019.5.22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방현덕 기자 = 연일 집안싸움 중인 바른미래당이 22일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또다시 '난타전'을 벌였다.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지명직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에 대한 임명철회' 등 5개 안건의 이날 최고위원회의 상정을 손학규 대표가 일괄 거부한 데 따른 것이다.

당 지도부가 당권파와 연합파(안철수·유승민계)로 갈라진 가운데 양측은 면전에서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해당 안건들은 최고위 논의 사항이 아니라며 안건상정 자체를 거부했다. 이러한 결정에는 당헌·당규상 안건상정 권한이 당 대표에게 있다는 판단이 깔렸다.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철회,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임명철회, 당헌 유권해석 등 3개 안건은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와 관련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논의의 실익이 없는 안건"이라고 밝혔다.

설전 벌이는 최고위원들
설전 벌이는 최고위원들(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임재훈 최고위원(왼쪽), 하태경 최고위원(왼쪽 세번째)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손 대표는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등 다수 최고위원으로부터 '융단 폭격'을 받았다. 2019.5.22 cityboy@yna.co.kr

그러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하태경·이준석·권은희)은 일제히 들고 일어났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안건상정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당무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계속 당무 거부를 지속할 경우 또 다른 대안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나아가 손 대표 면전에서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가 될 수 없다. 대통령이 되면 독재도 하고, 당 대표가 되면 당 독재도 한다"며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공격했다.

하 최고위원은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이 전날 이준석 최고위원이 4·3 보궐선거 당시 '음주 유세'를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갈등은 페어플레이로 풀어야지 그렇게 깡패처럼 풀면 안 된다"며 "손 대표 사람이니 손 대표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배후를 조사하고 그를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이 최고위원은 손 대표에게 "최고위 안건상정을 거부할 수 있는 규정이 하나라도 있다면 제시하라"고 했고, 권 최고위원도 "내 맘대로 해석하고 내 맘대로 결정해서 당을 운영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따졌다.

특히 이 최고위원은 4·3 보궐선거 당시 당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 의뢰로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가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 "손 대표는 본인이 임명한 당무감사위원장을 통해 조사를 하겠다지만 이는 진상규명 절차를 지연시키겠다는 뜻으로 보인다"며 "당시 여론조사업체에서 수령한 결과표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해당 의혹에 대한 조사의뢰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개인적으로 범죄행위가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만약 조사업체에서 조작된 여론조사를 공표했다면 징역형감인 중대 범죄다. 다만 손 대표와 관계 있는 사안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임재훈 사무총장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을 향해 "당규를 보면 의안 상정은 사무총장이 일괄 정리해 당 대표가 상정한다고 돼 있다"며 "당헌·당규에 대한 자의적 해석을 그만하라"고 반격했다.

그는 이어 "손 대표의 정책과 비전 등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는 것은 좋다"며 "그러나 손 대표의 연세를 운운한 하 최고위원의 발언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임 사무총장의 발언이 이어지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최고위원도 아닌 사람이 마이크를 그렇게 오래 잡느냐"며 발언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외로운 손학규?
외로운 손학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이날 회의에서 손 대표는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등 다수 최고위원으로부터 '융단 폭격'을 받았다. 2019.5.22 cityboy@yna.co.kr

양측간 신경전은 최고위 직후에도 계속됐다.

회의에서 당내 사안에 대한 발언을 아꼈던 오 원내대표는 "당헌·당규에 대한 해석 권한은 최고위에 있는데 그것을 손 대표가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상정되지 않은 5개 안건에 의원정수 확대 불가 등 3개 안건을 추가해 23일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 요구를 다시 하겠다"며 "오늘과 같은 꼼수로 또 안건상정을 안 하면 자구책 발동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출신인 권은희 의원도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손 대표가 자신의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측근 인사로 주위를 채우며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며 바른정당계에 힘을 보탰다.

손 대표는 비공개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치가 각박해졌다. 정치에도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며 하 최고위원의 공개발언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당 대표로서 정치적 공격을 받고 있지만 최소한의 정치 금도가 살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도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헌·당규에는 최고위원회 소집 날짜나 시각에 대한 규정은 없다"며 "바른정당계에서는 내일 오후 7시에 열자고 하지만 이번에도 다음 날 오전에 임시 최고위원회 형태로 소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2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