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2020 대선 가도 험난, 지지층 이반 두드러져

정치매체 '더힐' 분석…바이든, 전통 표밭 '블루 월' 수복 주력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지난 2016년 대선에서 현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유권자 상당수가 '다시는 트럼프를 찍지 않겠다'고 돌아서면서 트럼프의 2020년 재선 전망이 험난해지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21일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근래 경제호황에 따라 뮬러 특검보고서 공개에도 취임 이래 가장 높은 지지도를 보이고 있으나 그동안 '양극화한 접근'으로 지지층 상당수가 지지를 철회하는 등 대선 가도의 장애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더힐은 지적했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2020년 대선에서 2016년보다 더 높은 득표율을 보일 것이라고 호언장담하고 있고 또 아직은 대선 결과를 예측하기가 시기상조지만, 더힐은 지난 한 달 사이 4차례 여론조사에서 한결같이 '트럼프 거부' 추세가 확산하는데 주목했다.

美 바이든 첫 유세 "트럼프, 김정은 같은 폭군 포용" 비판
美 바이든 첫 유세 "트럼프, 김정은 같은 폭군 포용" 비판(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내년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선거의 민주당 선두 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가운데)이 18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도심에서 첫 공식 유세에 나서 연설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또 전통적 민주당 표밭이었으나 지난 대선에서 예상외로 트럼프에 승리를 안겨준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등 3개 주가 다시 민주당으로 회귀할 가능성도 내다봤다.

폭스뉴스와 퀴니피액대(大) 등 지난 한 달 사이 실시된 4차례 여론조사에 따르면 '다시 트럼프를 찍지 않을 것, 또는 찍을 것 같지 않다'는 답변이 50%를 넘어섰지만 '트럼프를 다시 지지할 것'이라는 답변은 38%를 넘지 못했다.

가장 최근인 폭스뉴스 조사의 경우 '아마도 혹은 결정적으로 트럼프를 찍지 않을 것'이라는 트럼프에 부정적인 답변이 54%를 기록했다.

퀴니피액대 조사에서는 52%가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33%는 트럼프를 다시 지지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13%는 트럼프 지지를 '고려'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상당 부분 고착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2016 대선에서 '반(反)기득권' 주자로 트럼프를 지지했던 상당수 유권자가 그로부터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난 20일 공개된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조사에서 나타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전반적인 국정 수행 능력 평가도 긍정 43%, 부정 53.6%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 대선에서 전체 득표수에서는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2.1% 포인트 뒤졌으나 미 선거제도의 독특한 선거인단 득표에서 306 대 232로 앞서 당선됐다.

트럼프가 2020 대선에서 또다시 선거인단 제도의 혜택을 볼 가능성이 없지 않으나 결국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등 4개 주가 대세를 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20명의 선거인단을 가진 펜실베이니아의 향배가 주목되는 가운데 펜실베이니아 프랭클린 앤드 마셜 칼리지의 테리 마돈나 교수(공공정책)는 트럼프가 주 동북부와 남서부 노동자층에 견고한 지지 기반을 갖고 있으나 주내 고용상황이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점, 그리고 필라델피아 등 대도시 교외 지역이 근래 공화당에서 민주당 지지로 선회하고 있는 점 등을 변수로 지적했다.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주말 2020년 대선을 위한 첫 공식 유세를 필라델피아에서 시작했으며 이른바 민주당 전통 지지지역인 '블루 월'(blue wall, 펜실베이니아-미시간-위스콘신)을 수복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지난주 공개된 퀴니피액대 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11% 포인트 차로 승리할 것으로 나타난 것을 비롯해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등 다른 민주당 후보도 트럼프 대통령과 대결할 경우 승리할 것으로 나타났다.

카말라 해리스 후보나 피트 부티지지 후보도 트럼프와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는 등 트럼프의 고전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의 '블루 월' 탈환이 관건으로 바이든이 만약 이들 '블루 월'에서 선전한다면 대표적 '스윙 스테이트'로 대선 결과에 결정적 영향력을 발휘해온 플로리다에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전문가 지적이다.

플로리다 주민 상당수가 중서부나 펜실베이니아로부터 이주해온 만큼 유권자 성향이 이들 지역과 흡사하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선거캠프도 이미 바이든의 이러한 가능성을 파악, 그를 최대 위협으로 경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을 '졸린 조'로 조롱하고 있으나 험난한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정작 정신을 차려 할 사람은 트럼프 자신이라고 더힐은 꼬집었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2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