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칸영화제 달군 봉준호 '기생충'…7분간 기립박수·환호

칸영화제 참석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이선균
칸영화제 참석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이선균(칸 AF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기생충'(Parasite) 상영회에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최우식ㆍ 이선균(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칸[프랑스]=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21일(현지시간) 오후 10시 '기생충'이 공식 상영된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는 7분간의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2천300여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상영 후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고 극장 안의 불이 켜지자 일제히 일어서서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착착' 박자를 맞춰 치는 박수도 나왔다. 먼저 자리를 뜨는 관객은 찾아볼 수 없었다.

객석의 뜨거운 환호에 눈시울이 붉어진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함께 손뼉 치면서 관객들과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박수가 7분 넘게 이어지자 봉 감독은 한국어와 영어로 "감사합니다. 밤이 늦었으니 집으로 돌아갑시다"(Thank you for everyone. Let's go home.)이라고 말했다. 그의 작별 인사에도 박수는 이어졌다.

'기생충'은 칸의 단연 화제작이었다. 이날 뤼미에르 극장 주변에는 '기생충' 상영 몇 시간 전부터 티켓을 구하는 관객들이 옷을 한껏 차려입고 '기생충(parasite)의 초청장을 구한다'는 팻말을 들고 서 있었다. 상영 한 시간 전부터는 입장을 기다리는 관객들이 줄을 늘어섰다.

칸 뤼미에르 극장 앞에서 '기생충' 티켓을 구하는 관객들
칸 뤼미에르 극장 앞에서 '기생충' 티켓을 구하는 관객들

봉 감독과 배우들이 뤼미에르 극장 앞 레드카펫에 도착하자 대기하던 팬들이 큰 소리로 환호했다. 이들이 극장에 입장할 때는 관객들이 손뼉을 쳤다.

봉 감독의 '옥자'에 출연했던 배우 틸다 스윈턴도 상영회에 참석했다.

칸영화제 입성 '이렇게 좋을 수가!'
칸영화제 입성 '이렇게 좋을 수가!'(칸 AF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기생충'(PARASITE·봉준호 감독)의 공식 상영 전 레드카펫 행사에서 이선균(오른쪽부터), 이정은, 조여정 등 출연배우들이 포즈를 취하며 활짝 웃고 있다.
leekm@yna.co.kr

'기생충'은 부유한 가족과 가난한 가족, 이 두 가족을 통해 보편적인 문제인 빈부격차에 대해 논한다.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들에 대해 다룬다. 공생 또는 상생할 수 없이 기생할 수밖에 없는 사회적 구조에 대한 문제의식이 블랙 코미디의 방식으로 전달됐다.

관객 반응은 호평 일색이었다. 극장 앞에서 만난 프랑스 관객 에글란틴은 "칸은 거의 매년 온다. 봉준호 감독의 팬이라 '기생충'을 관람했다"며 "영화가 정말 좋았다. 블랙 코미디라는 점이 특히 그랬다"고 전했다.

파리의 영화 회사에서 인턴으로 일한다는 남성 관객 역시 "올해 칸영화제에서 '기생충'과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는데, '기생충'이 훨씬 좋았다"며 "웃긴 동시에 어둡고 한국 사회문제에 대한 비판이 들어있었다"고 말했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가장 한국적인 영화인 동시에 세계적이기 때문에 관객들이 호응했다"며 "보편적인 계급 차를 봉 감독이 유머러스하고 영리한 자신만의 방식으로 풀어냈다. 올해 다른 경쟁작들이 평작이라 '기생충'이 더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2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