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앞두고 친필메모 266건 공개

뉴스타파,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정보공개 청구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작성한 친필메모 266건이 서거 10주기를 이틀 앞둔 21일 공개됐다.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이날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입수한 노 전 대통령의 친필메모 발췌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앞두고 친필메모 266건 공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앞두고 친필메모 266건 공개(서울=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작성한 친필메모 266건이 서거 10주기를 이틀 앞둔 21일 공개됐다.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이날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입수한 노 전 대통령의 친필메모 발췌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3년 3월부터 2008년 2월까지 정상회담과 부처 업무보고, 수석보좌관회의를 비롯한 각종 회의 도중 직접 작성한 메모들이다.
친필메모 266건을 주제별로 분류하면 정책·행정 92건, 경제·부동산 53건, 외교·안보 41건, 교육·과학기술 33건, 언론·문화 12건 등이다.2019.5.22 [뉴스타파 홈페이지 캡처] photo@yna.co.kr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3년 3월부터 2008년 2월까지 정상회담과 부처 업무보고, 수석보좌관회의를 비롯한 각종 회의 도중 직접 작성한 메모들이다.

친필메모 266건을 주제별로 분류하면 정책·행정 92건, 경제·부동산 53건, 외교·안보 41건, 교육·과학기술 33건, 언론·문화 12건 등이다.

공개된 메모에는 노 전 대통령의 국정 철학과 개혁 정책에 대한 추진 의지와 함께 추진 과정에서 느낀 답답함 등이 담겨있다.

임기 초반인 2003년 9월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회의를 하면서는 '결단은 상황의 제약을 받는다', '되게 하는 지혜를 모아보자'라고, 2005년 규제개혁 추진 보고 회의 도중에는 '시간이 참 많이 걸린다. 참 느리다는 느낌'이라고 적었다.

노 전 대통령은 임기 중반 무렵인 2006년 제4기 국민경제자문회의 도중 '정부 뭐하냐? 똑똑히 해라'라고 메모했다.

2007년 대학 총장 토론회에서 작성된 메모에는 '강자의 목소리가 특별히 큰 사회. 부동산 정책-강남 부동산' 문구가 적혀 있었다.

같은 해 열린 국민경제자문위원회 도중에는 '스스로 아쉬움. 조세, 국민 부담, 교육·부동산, 미완' 등이라고 썼다.

노 전 대통령이 임기 내내 언론과 각을 세웠던 만큼 이와 관련한 메모도 다수 있었다.

2006년에는 '끝없이 위세를 과시한다. 모든 권위를 흔들고, 끝없이 신뢰를 파괴, 기준도 없이 흔드는 것. 꼭 필요하다고 주장해놓고 막상 추진하면 흔든 것도 한 둘이 아니다'라는 토로가 담긴 메모가 작성됐다.

임기를 1년 남짓 남겨두었던 2007년에는 '언론과의 숙명적인 대척', '식민지·독재정치 하에서 썩어빠진 언론' 등의 메모를 남겼다.

아울러 정상회담 때 작성된 메모도 공개됐다.

한미정상회담 당시 기록 가운데서는 '사람, 정권을 바꾸어서 해체시킬 의도는 없다', '자유를 보급하는 것', '믿게 하자', '변하고 있다' 등 북핵 문제 논의와 관련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도 있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2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