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미시 '문화재 훼손' 관광 숲 조성지 50일간 현황조사

문화재 원상복구 및 발굴조사 방침
구미시 무을면의 파손된 토기
구미시 무을면의 파손된 토기[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시는 돌배나무 특화숲 조성으로 문화재가 훼손된 지역 5곳의 현황조사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문화재청의 보존대책 수립 지시에 따라 무을면 송삼리 일대 매장문화재 5곳의 훼손 범위를 파악하고자 전문기관에 의뢰해 조사를 시작했다.

용역을 맡은 경북도 문화재연구원은 50일간 고분군과 유물 산포지에 흩어져 있는 유물 조각을 수거하고, 지표조사와 측량으로 매장문화재 훼손 면적을 파악한다.

현황조사는 영남고고학회와 매장문화재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 실시한다.

구미시는 문화재 원상복구, 안전조치, 발굴조사 계획안을 수립한 후 문화재청, 경북도, 구미시의회와 협의해 예산을 확보하고 발굴조사를 추진한다.

이창수 구미시 문화예술과장은 "훼손된 문화유산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문화유적 분포지도의 증보판을 작성해 전 직원에게 재발 방지 교육을 한다"고 말했다.

문화재 훼손 반성
문화재 훼손 반성5월 2일 문화재 훼손을 반성하고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발표하는 김상철 구미 부시장(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구미시는 2016년부터 10년간 150억원을 들여 무을면 460ha에 돌배나무 관광 숲을 만들다가 최근 고분군의 유물들을 파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