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 예산·행정낭비 최악 회의"

팔공산 구름다리 조감도
팔공산 구름다리 조감도[대구시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환경 훼손 논란을 빚는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사업과 관련, 대구시가 시민원탁회의와 찬반 투표를 한 것에 대해 지역 시민단체들이 예산 및 행정력 낭비라며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대구경실련과 대구환경운동연합, 우리복지시민연합은 21일 공동 성명에서 "이번 원탁회의는 '시민이 직접 참여해 시정 주요 현안에 관해 토론하고 합의를 도출하는 회의'라는 본질적 측면에서 최악의 원탁회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 회의는 구름다리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참여하지 않아 반쪽짜리라는 비판이 제기된 행사였다"면서 "토론에 앞서 대구시가 구름다리를 설치해야 한다는 당위성만 설명하고 설치에 따른 자연훼손 등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탁회의와 결과에 대한 권영진 시장과 대구시의 태도는 대구시민원탁회의를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거나 될 수 있는 시의 정책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사를 그대로 표현한 것이며 시의 정책을 반대하는 시민은 정책과정에서 배제하겠다는 신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2019년 대구시민원탁회의 운영비는 3억원이고, 상당한 행정력도 투입된다"면서 "우리는 이를 예산과 행정력 낭비로 판단, 관련 사업을 모두 폐기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지난 16일 엑스코에서 시민 등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팔공산 구름다리 시민원탁회의를 열고 구름다리 설치 찬반 투표를 실시, 60.7%가 찬성한 것으로 집계했다. 그러나 구름다리 설치를 반대해 온 환경·시민단체 측이 불참을 통보했고 일부 학계 전문가들도 참석을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