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외무상 "징용문제, 문대통령이 책임감 갖고 대응해야" 주장

스가 관방, 남관표 대사에 "한국 정부 책임으로 문제 빨리 해결해야"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1일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HK에 따르면 그는 이날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억제적으로 대응해왔지만, 이(낙연) 총리가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말한 것을 들었다"며 "이 이상은 어쩔 수 없다. 양국 관계에서 중요한 사태"라고 말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한국 정부를 대표해서 확실히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며 "국내에서의 대응책 검토에 한계가 있다면 당연히 중재위원회(개최)에 응해야 한다. 필요하면 국제사법의 장에서 제대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와 여당 정치인들은 이날 일제히 한국 정부에 중재위 개최에 응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은 기자회견에서 "가까운 나라는 교류가 있으므로 옥신각신도 가끔은 있다"며 "냉정히 판단해서 교제하면 된다. 상대방의 생각을 잘 듣고 원만하게 우호적으로 서로 이야기하는 것이 기본이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총리관저에서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면서 한국 정부가 일본의 중재위 개최 요청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5분간 진행된 이날 만남에서 스가 장관은 한일관계의 개선을 위한 남 대사의 노력에 기대한다고 말했고, 두 사람은 북한 문제에 대해 한·일이 연대하는 것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 지난 13일 일본 외무성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면담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 지난 13일 일본 외무성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면담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