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택시기사들 "'타다'는 불법…전통시장 앞에 불법행상 차린 꼴"

타다 퇴출 촉구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
타다 퇴출 촉구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타다 퇴출 집회에서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5.2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서울 개인택시 기사들이 21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승차공유 서비스에 대한 규제 장치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조합원 300여명은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택시 혁신을 위해 운수 사업법에 대한 과감한 규제 개혁을 실행해 달라"며 "법의 허점을 이용하고 소상공인들만 노리는 약탈 앱에 대한 규제 장치를 법으로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지난 15일 분신해 사망한 택시기사 고(故) 안모(76)씨에 대해 "택시기사가 분신해 사망한 일은 최근 6개월간 세 번째"라며 "더 이상의 죽음은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죽음을 이익에 이용하지 말라'며 택시 단체를 비판한 이재웅 쏘카 대표에 대해서는 "그 말은 폭력적인 표현으로 택시기사들을 유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통산업은 혁신산업에 의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전통시장이 마트에 피해를 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는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도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갈등을 택시와 타다에 비유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타다는 전통시장 앞에서 불법 행상을 펼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타다의 불법을 불법이라 말하지 못한다"며 "진심으로 서민의 편이 되어 죽어가는 택시 산업을 지켜주고 서민 사업자들의 자존심을 지켜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