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톈안먼 시위' 30주년 맞는 中, 시위대 유족에 "베이징 떠나라"

휴대전화 통화 두절되고, 자택도 엄중한 감시
'톈안먼 어머니회' 발기인 딩즈린
'톈안먼 어머니회' 발기인 딩즈린명보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다음 달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0주년이 다가오면서 중국 정부가 당시 사망한 시위대 유족에 대한 엄중한 감시와 통제에 나섰다고 홍콩 명보가 21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전날 중국 당국의 요구에 따라 '톈안먼 어머니회'의 발기인인 딩즈린(丁子霖·83)은 베이징 자택을 떠나 장쑤(江蘇)성의 고향으로 향했으며, 6월 상순까지는 베이징으로 돌아오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톈안먼 시위는 중국 정부가 1989년 6월 4일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던 학생과 시민 100만여 명을 무력으로 진압해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은 사건을 말한다.

톈안먼 시위의 희생자 유족들은 이후 '톈안먼 어머니회'를 결성해 중국 정부에 톈안먼 시위 진상 조사, 희생자에 대한 배상, 진압 책임자 처벌 등 3대 사항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딩즈린은 베이징을 강제로 떠난 것은 물론 당국의 통신 제한으로 휴대전화 통화마저 힘든 상태이다.

다른 발기인인 장셴링(張先玲)이 사는 아파트에는 지난주부터 당국이 보낸 요원들이 아파트 현관과 엘리베이터, 계단 입구 등 곳곳에 배치돼 출입을 통제하면서 그의 거동을 감시하고 있다.

'톈안먼 어머니회'의 대변인 여우웨이제(尤維潔)는 경찰의 요구로 '웨탄'(約談)을 진행해야 했다.

웨탄은 중국 당국이 특정 사안의 관계자를 불러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면담을 말한다. 웨탄에서 나온 당국의 경고를 무시할 경우 감옥행을 면하기 어렵다.

중국 당국은 매년 6월 4일이 다가올 때마다 '톈안먼 어머니회' 회원들을 엄중하게 감시하고 통제해 왔다. 특히 올해는 톈안먼 시위 30주년을 맞아 당국의 감시와 통제가 어느 때보다 삼엄한 것으로 보인다.

톈안먼 시위가 발생한 지 30년이 지나면서 '톈안먼 어머니회' 회원 중 55명이 이미 세상을 떠났으며, 남은 회원은 126명이다.

앞서 '톈안먼 어머니회'는 지난 3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기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서한을 보내 법치주의 정신에 따라 진상을 규명하고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시킬 것을 촉구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