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도 신호 분야 종합시험 기준 강화해 안전 확보한다

송고시간2019-05-21 11:32

철도공단, 시설물검증시험 46개 항목·공종별시험 753개 항목 강화

철도시설공단 전경
철도시설공단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21일 열차 안전운행을 확보하고 '사고 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철도 신호 분야 종합시험 기준을 강화했다.

최근 발생한 사고사례를 조사해 유사 사고를 예방하고 최신의 설계 기준을 준수할 수 있도록 종합시험 기준 총 799개 항목을 개선·보완했다.

이번에 강화한 799개 항목은 궤도회로 성능시험 등 시설물검증시험 46개 항목, 신호기 기능 확인 등 공종별시험 753개 항목이다.

시설물검증시험이란 철도 노선을 새로 건설하거나 기존노선을 개량해 운영할 때 열차를 운행하며 시설물 정상작동 상태·철도시설 안전상태·철도차량 운행 적합성·시설물과 차량 간 연계성을 확인하는 시험이다.

공종별시험은 철도시설관리자가 분야별로 시설물을 시공한 뒤 시공품질과 안전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개별시험이다.

공단은 21일 대전 본사에서 코레일,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철도 신호 분야 종합시험 기준 수립 결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강도 높은 시험 관리를 하기로 했다.

박민주 기술본부장은 "기준 강화로 안전을 확보해 공단의 사고 제로 목표를 달성하고, 국민이 더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