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대리운전노조 "갑질 대리운전업체 불매운동 나서겠다"

송고시간2019-05-21 11:33

"갑질 대리운전업체 불매운동 선포"
"갑질 대리운전업체 불매운동 선포"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국대리운전노조 경남지부가 21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갑질 대리운전업체에 대한 불매운동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5.21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조 간부를 제명하는 등 부당해고한 혐의로 최근 대리운전업체의 연합체인 경남대리운전연합을 경찰에 고소한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경남지부가 시민과 함께 대리운전업체에 대한 불매운동에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노조는 21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리운전기사) 셔틀버스 운영경비 사용내역 공개를 요구하는 노조 요구에 대해 대리운전연합은 배차 제한을 통한 집단해고로 답을 하는 등 온갖 갑질과 불법으로 노조 조합원들에 대한 생존권을 위협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들과 함께 대리운전연합의 실세인 특정 대리운전업체에 대한 불매운동을 시작한다"며 "10년 넘게 지속된 일방적인 대리운전기사에 대한 착취구조를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과도한 셔틀버스 이용료, 이중삼중 납부하는 보험료, 프로그램 쪼개 팔기 등 너무나 많은 부조리가 있다"며 "매출 300만원을 올려도 대리기사 수입은 175만원밖에 되지 않는 비정상적인 구조의 대리운전시장이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오는 24일까지 경남대리운전연합이 전향적인 답변을 하지 않는다면 오는 27일부터 연합이 대표 대리운전업체 번호 지우기, 갑질업체 추방 촛불문화제 등을 진행해 전면 불매운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