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글라데시, 벵골만 앞바다 65일간 어업 금지…어민, 강력 반발

송고시간2019-05-21 11:09

2019년 2월 1일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에서 포획한 물고기를 내려놓는 어부. [신화=연합뉴스]

2019년 2월 1일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에서 포획한 물고기를 내려놓는 어부.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방글라데시가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벵골만 앞바다의 어업 활동을 65일간 금지하기로 했다.

이에 당장 생계가 막막해진 어민들은 항의 시위를 벌이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1일 BBC 뉴스와 다카트리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정부는 지난 20일부터 벵골만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의 모든 종류의 어선 조업 활동을 완전히 금지했다.

EEZ는 통상 해안선에서 200해리(370.4㎞)까지 수역을 말한다.

이 같은 조치는 산란기인 오는 7월 23일까지 계속된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어족자원이 고갈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슈라프 알리 칸 카스루 방글라데시 어·축산업 장관은 "이 자원들은 어느 날 고갈될 수 있다"며 "물고기가 자라고 알을 낳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벵골만에 넘쳐났던 청어의 한 종류 힐사의 경우 남획으로 인해 최근 개체 수가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과거에도 연안 어업 활동을 금지한 적이 있지만 이번처럼 긴 기간에 걸쳐 관련 조치를 도입한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해당 기간에 해안경비대와 해군을 동원해 어업 활동을 단속할 방침이다.

정부는 앞으로도 해마다 같은 기간에 어업 활동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두 달 넘게 수입이 끊어지게 된 어민들은 시위를 벌이며 강하게 불만을 터트렸다.

어업협회는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에게 이번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어민들은 조업 중단에 따른 보상이 필요하다고도 주장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