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韓日, 23일 외교장관회담…'日 강제징용 중재위 요청' 논의

강경화, 22∼23일 OECD 각료이사회 참석차 파리방문 계기에 양자회담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고노 다로 외무상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고노 다로 외무상[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19.2.16 [외교부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연례 각료이사회 참석차 방문하는 프랑스 파리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22∼23일(현지시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디지털의 이용: 기회와 도전요인'을 주제로 파리에서 열리는 OECD 연례 각료이사회에 한국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한다고 21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번 각료이사회 참석을 계기로 일본·페루와 외교장관 회의를 하고, 프랑스와 제3차 한·불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할 예정이다.

23일 열릴 것으로 보이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회담에서는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 문제 등이 다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 외무성은 전날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에 제3국의 위원을 포함한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제반 요소를 감안하여 신중히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실제 중재위가 구성될 가능성은 극히 작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청구권협정에 따라 중재 요청이 접수되면 한국과 일본이 각 1명씩 중재위원을 선임하고, 이후 제3국 중재위원 1명을 양측 합의를 통해 지명하게 돼 있는데 양국 입장이 첨예하게 맞선 상황에서 제3국 중재위원 합의는 사실상 불가능해 보이기 때문이다.

한편, 강 장관은 22일 열리는 고위급 패널에서 세계경제 전망 및 디지털 전환의 함의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 슬로바키아·캐나다·한국 등 의장단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한다.

23일에는 지속가능성과 웰빙을 위한 디지털 약속의 실현을 주제로 한 세션을 주재하고, OECD와 유네스코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들을 격려하는 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OECD 각료이사회에 참석하는 정부 대표단에는 이승호 기획재정부 제1차관,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등이 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