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서 개울에 빠진 승용차 운전자, 한국인이 극적 구조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현지인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전복된 채 개울에 빠진 것을 용감한 한국인이 뛰어들어 극적으로 운전자의 목숨을 구했다.

이 같은 일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오후 2시 30분께 베트남 북부 빈푹성과 하노이를 잇는 국도에서 일어났다. 씨유테크 베트남법인 직원인 강승협(37) 씨가 동료 2명과 함께 이날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100m 앞에서 좌우로 휘청거리던 한 승용차가 보도블록을 넘어 5m 언덕 아래로 추락하는 것을 보게 됐다.

강 씨 등이 오토바이를 세우고 내려다보니 사고가 난 승용차는 뒤집어진 채 개울에 빠져 있었다.

강 씨는 급히 언덕길을 뛰어 내려가 개울에 뛰어들었다.

허리까지 차오르는 진흙탕 물에 차량이 절반가량 잠겨 있어 내부가 전혀 보이지 않는 상황이었고, 차 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다급해진 강 씨는 근처에 있는 말뚝으로 창문을 깨고 손을 집어넣어 정신을 잃은 운전자를 흔들어 깨웠다. 다행히 정신을 차린 운전자가 강 씨의 손을 잡고 빠져나왔다.

베트남서 개울에 빠진 승용차 운전자, 한국인이 극적 구조
베트남서 개울에 빠진 승용차 운전자, 한국인이 극적 구조(하노이=연합뉴스) 지난 18일 베트남에서 개울에 뒤집힌 채 빠진 현지인 차량의 운전자(오른쪽에서 두 번째)를 극적으로 구조한 강승협(오른쪽 끝) 씨가 차 안에 동승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는 모습. 2019.5.21 [강승협 씨 제공 영상 캡처]
youngkyu@yna.co.kr

차량 운전자는 3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현지인 남성이었다.

강 씨는 사고가 난 차에 동승자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서야 개울 밖으로 나왔고, 이내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바닥에 털썩 주저앉았다.

이 같은 훈훈한 소식은 강 씨의 지인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강 씨는 21일 연합뉴스 특파원과의 통화에서 "내가 도와주지 않으면 사람이 죽을 것 같다는 생각에 급히 뛰어 내려갔다"면서 "다행히 운전자가 무사히 구조돼 기쁘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