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웨이 창업자 "미국이 우리 과소평가…이미 대비 잘 돼 있어"(종합)

런정페이 "5G 영향 절대 없다"…민족 감정 선동에는 우려 표명
21일 인터뷰하는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사진 CCTV]
21일 인터뷰하는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사진 CCTV]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창업자인 런정페이(任正非) 최고경영자(CEO)가 21일 미국의 '화웨이 금지령'에 대해 "화웨이의 5G는 절대 영향받지 않을 것"이면서 "5G 기술 면에서 다른 기업은 우리를 2∼3년 안에는 결코 따라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CCTV 등 중국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미국 정치인들의 현재 행동은 우리의 힘을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의 집중견제를 받는 화웨이는 지난주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이에 따라 화웨이에 상품과 기술을 판매하는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얻어야 한다.

이날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에 90일간의 유예 기간을 줬으나, 런 CEO는 "미국의 '90일 임시 면허'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없다"면서 "이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화웨이가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과 기술을 사지 못해 제품을 내놓지 못하는 시나리오에 대해 "'공급 중단' 같은 극단적인 상황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미 대비가 잘 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화웨이의 양산능력을 내세우면서 미국의 '금지령'으로 화웨이의 성장 속도가 느려지겠지만 역성장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미국이 모든 나라에 화웨이를 막으라고 할 힘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 기업이 화웨이를 돕고 있으므로 욕을 하려면 미국 정부를 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웨이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제공하는 구글에 대해서는 "책임감이 강한 좋은 회사"라면서 구글과 화웨이가 미국 상무부의 조치 이후 방법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런 CEO에 따르면 화웨이는 중요 시장인 유럽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

그는 중국을 중심으로, 동유럽을 기지로 삼아 미국의 포위망을 뚫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자신의 딸인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미국의 요구로 캐나다에서 체포됐을 때는 부품 확보에 어려움이 생기는 시기가 예상보다 빨리 닥칠 수 있다고 판단해 춘제(중국의 설) 때도 5천명의 직원이 모두 근무했다고 전했다.

그는 화웨이가 미국의 반도체와 똑같은 반도체를 만들 수 있다면서, 미국 반도체의 공급이 어려워질 때를 대비한 백업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 반도체를 사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개인과 가정을 희생하면서 세계의 높은 곳에 서겠다는 이상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최고 지점에서 조만간 미국과 충돌이 일어나겠지만 결국 함께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 매체와 소셜미디어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애국주의 움직임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는 "민족 감정을 부추기지 말라"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중국 내에서 화웨이를 지지하는 선명한 애국주의가 있지만 이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있다면서 "내 자식도 화웨이보다 애플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가족이 아직 아이폰과 맥북을 쓴다면서 애플의 생태계를 칭찬했다.

런 CEO는 미국의 과학기술은 깊이와 넓이에서 중국이 배울 가치가 있다면서, 5G에서는 화웨이가 앞섰지만 국가 전체로 보면 중국은 미국에 아직 많이 뒤처져 있다고 설명했다.

화웨이의 시련이 얼마나 갈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나보다 트럼프(미국 대통령)에게 물어보라"고 응수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1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