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상 살아갈 권리 보장해달라"…시각장애인 단체 결의대회

송고시간2019-05-21 11:20

장애등급제 폐지 외치는 시각장애인들
장애등급제 폐지 외치는 시각장애인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 회원들이 21일 오전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장애등급제 폐지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2019.5.2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시각장애인 권리 증진을 위한 단체가 21일 "시각장애인이 일상을 살아갈 권리를 보장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20여개 장애인 관련 단체가 연대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는 이날 서울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개최한 결의대회에서 "시각장애인이 현실에서 겪는 어려움을 고려해달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올해 7월 장애등급제가 폐지되면서 시행되는 '서비스 지원 종합 조사'에 시각장애인의 필요와 특성이 반영돼 있지 않다며 정책 방향을 다시 검토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그동안 우리 사회는 시각장애인의 권리에 대해서는 눈감아왔다"며 "정부의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 문항 역시 시각장애인의 필요와 욕구를 전혀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예컨대 시각장애인은 '자필로 서류 작성', '컴퓨터 화면 읽기', '집에 방문하는 낯선 사람 알아차리기' 등 자력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일을 일상생활에서 많이 겪지만 이런 특성이 조사 내용에 반영돼 있지 않다는 설명이다.

이들은 "편협하고 차별적으로 구성된 조사 내용으로 인해 당장 활동 지원 서비스 시간이 매우 감소할 것"이라며 "교통, 의료 등 복지 서비스 전반으로 확대된다면 시각장애인이 체감하는 생존 위협은 더욱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시각장애인들은 가고 싶은 곳에 가고,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할 수 있는 사회를 꿈꾼다"면서 "시각장애인의 복지를 '권리'로 보장하지 않는 가짜 등급제 폐지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연대는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이 같은 내용의 청원을 올렸고, 현재까지 약 3천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일상을 살아갈 권리 보장해달라"
"일상을 살아갈 권리 보장해달라"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가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글 [홈페이지 캡처]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