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엄청난 힘과 마주할것", 이란 "침략자들 모두 사라져"

트럼프, '이란 공식종말' 이어 이틀 연속 말폭탄…이란 외무도 트윗 반격
백악관 출발 전 기자들과 문답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백악관 출발 전 기자들과 문답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과 이란 사이의 '말의 전쟁'이 갈수록 거칠어지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선을 긋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을 계기로 연일 험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지만, 이란 역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오후 미 펜실베이니아주 유세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이 뭔가를 저지른다면, 엄청난 힘(great force)과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12만 병력 파견 구상' 등을 골자로 한 미국의 대(對) 이란 군사옵션 카드가 언론에 보도된 것 등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force'가 이러한 병력 파견 가능성을 실제 언급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뭔가를 한다면 그들은 매우 큰 실수를 저지르게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경고한 뒤 "하지만 그들이 그렇게 할 것이라는 조짐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란과 관련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라면서 "그들은 매우 적대적이었다. 그들은 진정 최고의 테러 선동자들"이라고 비난했다.

이런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트위터에 "이란이 싸우길 원한다면, 그것은 이란의 공식적 종말이 될 것"이라고 적은 데 이어 이틀 연속으로 내놓은 위협성 발언이다. 19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미국 대사관에서 북쪽으로 불과 500m 떨어진 지점에 로켓 포탄이 떨어진 사건이 그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전화한다면 우리는 분명히 협상할 것"이라면서 "그들에게 달린 문제다. 그들이 준비될 경우에만 (내게) 전화하기를 바란다"라며 협상의 여지를 열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단 문답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가짜뉴스가 알지도 못하면서 미국이 이란과의 협상을 준비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는 전형적으로 잘못된 보도를 했다"며 협상 준비설을 부인한 바 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도 트럼프 대통령의 협박성 발언에 위축되지 않고 팽팽히 맞섰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은 알렉산더 대왕과 칭기즈칸, 다른 침략자들이 이루지 못한 일을 성취하려고 한다. 침략자들이 모두 사라진 반면 이란은 수천년간 우뚝 서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경제 테러리즘(대이란 제재)과 (이란을) 몰살하겠다는 조롱만으로는 '이란의 종말'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반격했다.

그는 또 이란에 적대적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등을 가리키는 'B팀'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B팀이 외교를 버리고 전쟁 범죄를 사주하도록 허용했다"고 비난했다.

이처럼 미-이란 사이의 충돌 위기감이 높아지자 국제사회가 우려를 표명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우리는 레토릭(수사)이 고조되는 것을 우려한다"며 "모든 당사자가 레토릭의 수위를 낮추고 행동의 문턱도 낮출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현재 유엔 관리들은 다양한 레벨에서 미국, 이란과 계속 접촉하면서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두자릭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마지드 타크트 라반치 유엔주재 이란 대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서한을 보내 이란 위기가 통제 불능의 사태로 치닫기 전에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라반치 대사는 서한에서 "아무 행동도 하지 않는 것은 해결책이 아니며, 반드시 피해야 할 재앙을 초래할 뿐"이라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1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