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암 쇼핑몰 급물살 타나…서울시, 롯데에 계획서 제출요구 공문

송고시간2019-05-21 09:50

인근 상인 반대로 6년째 표류…서울시 입장변화 주목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6년째 표류 중인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롯데 복합쇼핑몰 개발 사업이 서울시의 태도 변화로 진척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6년째 공터로 비어있는 롯데 상암쇼핑몰 부지
6년째 공터로 비어있는 롯데 상암쇼핑몰 부지

[롯데쇼핑 제공]

2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상암 복합쇼핑몰 사업 주체인 롯데쇼핑에 "심의를 진행할 테니 변경된 계획도면과 설명서를 관할 구청에 제안하라"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이는 지난달 초 롯데쇼핑이 서울시에 보낸 공문에 대신 회신 성격이다.

롯데쇼핑은 지난달 4일 상암 롯데몰 건립 인허가가 진행되지 않을 경우 토지매매 계약을 해지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서울시에 발송했다.

더는 인허가가 진행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고 사업을 포기하겠다는 사실상 최후통첩 성격의 공문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서울시는 인허가의 전제 조건으로 주변 상권과의 상생 대책을 세우라고 해왔는데, 이번 공문에는 그런 내용이 없다"며 "서울시의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상암 롯데몰은 인허가의 전제 조건으로 주변 상권과의 상생 대책을 세우라는 서울시의 완고한 입장 탓에 6년 넘게 첫 삽도 뜨지 못하고 표류해 왔다.

롯데는 상암 복합쇼핑몰을 짓기 위해 2013년 4월 서울시로부터 지하철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인근 부지 2만644㎡를 판매·상업시설 용도로 1천972억원에 매입했다.

그러나 망원시장 등 인근 상인들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서울시가 허가를 내주지 않아 6년 넘게 사업이 답보하면서 골머리를 앓아왔다.

롯데가 부지를 매입할 당시만 해도 상암 쇼핑몰은 2017년 초 개장이 목표였다.

사업이 기약 없이 표류하자 참다못한 상암동 주민들이 서울시를 상대로 집단행동에 나서 혼란이 가중되기도 했다.

롯데쇼핑은 조만간 상암 쇼핑몰과 관련한 변경된 사업계획서와 도면을 관할 구청에 제출해 인허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