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월 안성·충주 구제역 중국 등 주변국서 유입…불법축산물 추정

역학조사위 "안성→충주 전파는 축산차량·사람 가능성"
구제역 역학조사
구제역 역학조사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 1월 경기도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O형 구제역은 중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추정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올해 1월 28∼31일 경기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구제역에 대해 역학조사위원회 구제역분과위원회를 16일 열어 이같이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역학조사위는 이번 구제역 바이러스는 동일한 유전형이 발생한 중국 등 주변국으로부터 인적·물적 요인으로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검역본부는 "구제역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결과 안성 1차 발생 젖소 농장의 바이러스는 지난해 중국 구이저우성 소에서 분리된 바이러스(GZZYCHA/CHA/2018-B)와 가장 가까운 상동성(99.5%)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반면 2017년 정읍 구제역 바이러스와는 96.87%, 보은 바이러스와는 96.55%의 상동성을 보였다. 상대적으로 상동성이 낮아 국내 발생 잔존 바이러스 때문일 가능성은 작다고 추정됐다.

이번 구제역 바이러스의 유입 경로는 특정할 수는 없지만, 불법축산물에 의한 유입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게 점쳐졌다. 여행객 휴대 물품과 우편물을 통한 불법축산물에서 가축전염병 유전자가 검출되는 사례가 왕왕 있기 때문이다.

농장 간 바이러스 전파는 축산차량, 사람, 도로 공유 등에 의해 이뤄졌다고 추정됐다. 안성 내 1차, 2차 발생농장 간에서는 사료 운반·폐비닐 수거 차량에 따라 전파됐다는 것이다.

구제역 전파 경로 추정
구제역 전파 경로 추정[농림축산검역본부 제공]

특히 40㎞가량 떨어진 경기 안성에서 충북 충주로 이뤄진 전파는 특정할 만한 역학 사항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차량과 사람에 의한 전파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편, 역학조사위는 구제역 감염항체(NSP) 검출 농장 반경 500m 농장과 가축이 직접 이동하는 등 바이러스 전파 위험성이 높은 역학 농장은 정밀검사를 하도록 권고했다.

또 구제역 혈청 예찰 정밀검사 시료 채취 시 백신 항체 양성률과 사육밀도 등 여러 가지 방역 상황을 고려해 선정토록 하고, 전파 위험도가 높은 농장을 선별해 정밀검사를 하도록 권고했다.

아울러 소나 염소 농장의 백신 접종과 기록관리 등 자체 방역관리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