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투증권 "美 화웨이 제재로 삼성전자는 반사이익 가능"

송고시간2019-05-21 08:44

구글, 화웨이와 일부 사업 중단
구글, 화웨이와 일부 사업 중단

(베이징 EPA=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화웨이 매장에서 한 여성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구글을 비롯한 미국 주요 IT 기업들은 미국 정부의 조치에 따라 화웨이와의 일부 사업을 중단했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21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업체의 거래 중단으로 삼성전자와 일부 부품업체들이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철희·유종우·김정환 연구원은 "스마트폰용 반도체의 상당 부분을 미국 업체가 공급하고 있어 반도체 공급이 중단될 경우 화웨이는 스마트폰 제조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화웨이 스마트폰의 판매가 부진할 경우 삼성전자[005930] 등 경쟁업체의 반사이익이 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삼성전자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인 국내 카메라 모듈 업체 중심으로 중장기적인 반사 수혜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다만 단기적으로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하는 비중이 높은 업체에는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메모리 반도체업체 중에는 SK하이닉스의 화웨이 공급 비중이 높다"고 말했다.

또 "화웨이는 올해 스마트폰 신모델에 플렉서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채택을 크게 늘릴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하게 되면 LG디스플레이의 경우 패널 공급 기회를 잃을 수 있어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주요 IT기업들, 중국 화웨이에 부품·서비스 공급 중단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4UQZZIwIrs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