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증권 "美 화웨이 제재, 한국 IT 부품업계 영향 제한적"

송고시간2019-05-21 08:27

화웨이
화웨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KB증권은 21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업체의 거래 중단이 한국 IT 부품업계의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삼성전기[009150], LG이노텍[011070]의 화웨이 향 매출 비중은 5% 미만으로 추정돼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 부진에 따른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특히 삼성전자는 유럽과 남미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으며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및 반도체 시장에서는 수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화웨이가 지난해 발표한 핵심 부품업체 92곳 중 33곳이 미국 기업으로, 작년에 퀄컴, 브로드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기업에 110억달러(약 13조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로 화웨이와 일부 미국 기업이 단기적으로 실적에 부정적 영향이 전망된다"며 "화웨이는 5G 굴기와 2020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계획을 밝혀왔으나 이번 거래 중단으로 사업 확장 계획에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했다. 이에 미국 주요 반도체 업체들은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수출을 중단했으며 구글은 일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거래를 중단했다.

ric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dA3GK5-2Q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