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英단체 "탈북여성 상당수 中서 성매매…9세 소녀도 피해"

"한국으로도 팔려가…사이버 섹스에도 동원, 한국 남성 시청 추정"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탈북 여성 상당수가 중국에서 매춘과 강제결혼을 강요받고 있다는 영국 민간단체 보고서가 나왔다.

영국에 있는 민간단체 코리아미래계획(Korea Future Initiative)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성노예들: 중국의 북한 여성과 소녀의 성매매, 사이버섹스, 강제결혼'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45명 이상의 피해 여성과 구호단체 관계자 인터뷰 등을 근거로 중국 내 탈북 여성의 60%가 성매매와 강제결혼 등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했다. 피해자 중 50%는 매춘을 강요받았으며, 30%는 강제결혼, 15%는 사이버섹스에 동원됐다.

피해 여성 연령은 대체로 12세에서 29세 사이이며, 다수는 한 번 이상 인신매매를 당했다.

보고서는 중국 남성의 '구혼난', 소득 증가와 맞물린 중국내 외국인 신부와 성매매에 대한 수요 증가 등을 배경으로 꼽았다.

북한 여성에 대한 성적 착취를 통해 중국 '지하 세계'가 벌어들이는 수익이 연간 최소 1억500만달러(약 1천250억원)라고 추정했다.

특히 보고서는 탈북 여성들이 세계 각지의 시청자에게 실시간으로 방영되는 웹캠 앞에서 성행위를 하도록 강요받거나 성폭행을 당하는 등 사이버 섹스 피해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9살 소녀도 사이버섹스에 동원됐으며, 시청자 다수가 한국 남성으로 추정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또 중국인 남편이 강제결혼을 통해 북한 여성을 매매, 강간, 착취하고 노예로 만드는 일이 계속되고 있으며, 이런 일이 한국으로 팔려간 북한 여성 상당수에도 일어나고 있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이어 성매매에 갇힌 북한 여성의 미래가 암울하다며, 이들을 구하기 위한 긴급하고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인신매매(PG)
북한 인신매매(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1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