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년전 그날처럼' 트럼프, 내달 16일 재선 출정식 검토

송고시간2019-05-21 01:18

'스윙 스테이트'에서 공식행사 열고 유세 본격화할 듯

성조기 껴안은 트럼프
성조기 껴안은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2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내셔널하버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행사에 참석해 성조기를 끌어안은 모습.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에 2020년 대선 선거운동 공식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세전에 나설 것이라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 출정식을 내달 16일 개최하고 싶다는 의사를 참모들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6월 16일은 트럼프 대통령이 4년 전 2016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날이다. 그는 당시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타워에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예고한 뒤, 황금색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면서 대선 출마를 발표하는 이벤트를 펼쳤다.

그러나 올해 6월 16일은 아버지의 헌신을 기리는 '아버지의 날'(6월 셋째 일요일)이어서 출범식이 꼭 이날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만약 화려한 이벤트를 원한다면 '국기(國旗)의 날'인 6월 14일이 'D-데이'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그가 성조기 광팬으로 유명한 만큼 행사장을 국기로 수놓을 수 있다는 관측에서다.

이번 출범식은 선거 때마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박빙의 승부를 펼치는 대선 승부처,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경합주) 중 한 곳에서 대형 유세를 하는 형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대표적인 스윙스테이트인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미시간, 오하이오, 플로리다를 휩쓸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낙승을 거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들보다는 조기에 재선 캠프를 가동했다. 취임 1년을 갓 넘긴 지난해 2월 재선 도전을 공식화하고, 2016년 캠프에서 디지털 고문을 맡았던 브래드 파스칼(42)을 재선 캠프를 총괄하는 선거대책본부장에 임명했다. '파스칼 미디어' 경영자 출신으로 디지털 전문가인 파스칼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가까운 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Keep America Great)라는 재선 슬로건도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3월 펜실베이니아에서 열린 공화당 하원의원 후보자 지원 유세에서 4년 전 미전역을 휩쓴 그의 대선 슬로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에 대해 "내가 이미 달성했기 때문에 더는 그것을 말할 필요가 없다"면서 새 슬로건을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공식 출범식을 갖고 앞으로 유세를 본격화하면 민주당이 야심 차게 준비하는 대선후보 TV토론 흥행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대선 경선 레이스의 개막을 알리는 1차 TV토론을 6월 26~27일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개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맞춰 특유의 초대형 집회 형식 유세를 열어 민주당으로 쏠리는 시선을 분산시킬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5년 6월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연말까지 무려 48차례나 유세하는 등 열정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