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시내버스 1천79억원 재정지원 받아 '배당금 잔치'

5개 시내버스 회사들 배당 실시…순이익의 18배 배당한 곳도
시내버스
시내버스[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적자를 이유로 인천시 재정지원을 받는 시내버스 회사들 가운데 일부는 지난해 순이익의 18배를 주주들에게 배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20일 연합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재된 인천 시내버스 6개사의 2018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드러난 것이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들 6개 시내버스 회사 가운데 지난해 주주들에게 배당금을 지급한 업체는 모두 5개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한 업체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3천300여만원 수준이었으나 주주들에게 지급한 배당금 규모는 무려 6억원에 달했다.

이는 주주에게 배당금으로 돌려주는 순이익 비율을 뜻하는 '배당성향'이 1천822%에 달했다는 것을 뜻한다.

이 회사에는 20% 이상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주주가 3명이라 이들이 1인당 각각 1억2천만원이 넘는 거액의 배당금을 챙겼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인천에 있는 또 다른 버스회사는 지난해 8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고도 순이익의 12배에 달하는 1억원을 주주들에게 배당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지난해 당기순이익 8천400만원의 2배가 넘는 2억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한 업체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배당을 한 나머지 2개 버스회사의 배당 규모는 각각 7억2천만원(순이익 12억5천여만원)과 1억원(순이익 1억2천800여만원)으로 배당성향은 57.5%와 77.6%다.

이들 버스회사의 배당성향도 지난해 상장사 평균(코스피 34.9%, 코스닥 31.0%)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인천에서 준공영제에 따라 예산을 지원받는 시내버스 회사는 모두 32개사로, 감사보고서를 공개한 6곳은 외부 감사 대상이다.

따라서 외부 감사를 받지 않은 나머지 26개 시내버스 회사들의 배당 규모는 파악할 방법이 없다. 그러나 이들중 2곳은 자체적으로 시에 배당 사실을 알렸다.

인천시의 재정지원을 받는 버스회사들이 과도한 배당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도덕적 해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시의 지원금을 받지 않았다면 대규모 적자가 발생했을 곳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시는 2009년부터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준공영제를 시행해 현재 32개 업체 156개 노선의 운송원가 대비 적자를 시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다.

인천시 준공영제 예산은 2015년 571억원, 2016년 595억원, 2017년 904억원에 이어 올해 1천79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버스기사 임금인상 등에 따라 버스 준공영제 예산이 애초 계획보다 170억원 늘어난 1천271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유영주 인천시 버스정책과 주무관은 "버스회사에 적립된 이익잉여금이 있을 경우 순이익 대비 배당금이 많더라도 상법에 어긋나지 않아 규제할 방법이 없다"고 털어놨다.

유 주무관은 하지만 "버스회사들에 대해 배당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하고 있으나 이를 강제할 수는 없어 배당을 막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0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