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부산시당 총선 정책은 '스마트시티·해양수도·소상공인'

김영춘·전재수 의원(왼쪽부터) 기자회견
김영춘·전재수 의원(왼쪽부터) 기자회견[민주당 부산시당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내년 총선 주요 지역정책 키워드를 '스마트시티, 해양수도, 소상공인'으로 정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20일 전재수 시당위원장과 정책연구소인 오륙도연구소 신임 소장으로 취임한 김영춘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장은 "오륙도연구소 신임 소장 선임을 시작으로 정책과 민생현안 해결을 위한 총선 공약 준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륙도연구소 정책 기능을 강화해 부산 발전을 위한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고 대전환기 돌파구를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첫 추진 과제로 꼽았다.

김 의원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도시 내 모든 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블록체인으로 보안성을 강화하는 한편 인공지능을 통해 이용자 편의를 높인 스마트시티 조성에 관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해양금융과 해양 법률서비스 집적을 통한 금융 중심지 기능을 강화하고 북항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부산을 명실상부한 해양수도로 만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한 제조업 혁신, 고부가가치화, 지역 화폐발행 등을 통해 전통제조업과 중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관한 정책도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0 13: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