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현·오준혁↔조한욱·박승욱, kt·SK, 2대2 트레이드

SK 와이번스로 이적한 정현
SK 와이번스로 이적한 정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t wiz가 내야수 정현(25)과 외야수 오준혁(27)을 SK 와이번스에 내주고 투수 조한욱(23)과 내야수 박승욱(27)을 받는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최근 긴밀하게 트레이드 카드를 맞추던 kt와 SK는 20일, 트레이드를 확정해 발표했다. 2019시즌 개막 후 KBO리그에서 처음 성사된 트레이드다.

kt는 조한욱을 선발투수 자원으로 키우고, 우투좌타 내야수 박승욱을 플래툰(상대 투수 유형에 따라 라인업을 구상하는 작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조한욱은 충암고를 졸업한 우완 투수로, 2015년 2차 1라운드로 SK에 입단했다. 경찰 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한 조한욱은 2018년 SK로 복귀했지만 1군에서 자리 잡지 못했다. 올해 퓨처스(2군)리그에서도 8경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8.75로 주춤했다. 하지만 kt는 시속 145㎞의 빠른 공을 갖춘 조한욱의 재능에 주목해 트레이드를 추진했다.

박승욱은 콘택트 능력과 주력을 갖춘 내야수다. SK에서 1, 2군을 오간 박승욱은 좌타 내야수가 부족한 kt에서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이숭용 kt wiz 단장은 "이번 트레이드는 유망주 선발 투수와 좌타 내야수 보강을 위해 이뤄졌다"며, "조한욱은 선발 투수 자원으로 집중 육성하고 좌타자 내야수인 박승욱은 공격과 수비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t wiz 유니폼을 입는 박승욱
kt wiz 유니폼을 입는 박승욱[연합뉴스 자료사진]

SK는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우타 내야수 정현과 좌타 외야수 오준혁을 얻었다.

정현은 2013년 부산고를 졸업하고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8순위로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된 유망주였다. 2017년에는 타율 0.300을 올리며 활약했다. 하지만 이후 주전에서 밀렸다.

2011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오준혁은 2015년 KIA 타이거즈로 이적했으며 2018년 트레이드로 kt 유니폼을 입었다. 대타, 대수비 요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외야 자원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0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