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내일 靑서 한미 軍지휘부와 단독오찬…취임후 처음

유동적 한반도 정세 속 '한미공조·대북대화' 강조 차원
[자료사진] 제70주년 국군의 날, 국기에 경례하는 문대통령
[자료사진] 제70주년 국군의 날, 국기에 경례하는 문대통령(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축하연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등 내빈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18.10.1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 군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진행한다.

문 대통령이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탑을 포함해 명실상부한 한미 군 지휘부만을 청와대로 함께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12월 청와대에서 주재한 전군 주요지휘관 오찬 당시 주한미군 부사령관 등을 초청했었고, 작년 10월 청와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경축연에 유엔군 참전용사를 비롯해 우리 군 지휘부와 주한미군사령관 등을 초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2017년 취임 직후 한미연합사를 방문해 주한미군 지휘부와 장병들을 격려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한미 군 지휘부와 만나는 것은 하노이 핵담판 결렬 이후 다소 유동성을 띠는 한반도 정세 속에서 한미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특히 북미 대화 교착 속에 한미 정상이 대북 대화 노력을 지속하는 만큼 양국 군이 대화 기조를 뒷받침해 달라는 당부도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한미 군 지휘관들을 격려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이 참석한다.

주한미군에서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케네스 윌즈바흐 부사령관, 제임스 루크먼 기획참모부장, 토니 번파인 특수전사령관, 패트릭 도나호 미8군 작전부사령관 등이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유근 1차장 등이 배석한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0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