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유시민, 정계복귀 할 것…대선후보 되는 쪽으로 진전"

"황교안, 광주 자주 찾겠다?…불 지르러 가는 것"
의원총회 참석한 박지원
의원총회 참석한 박지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오른쪽)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2019.4.29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0일 정치권 안팎에서 제기되는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정계복귀 관측에 대해 "할 것이라 본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유 이사장이 지난 18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정계복귀 요청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답한 것을 비롯해 최근 발언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유 이사장은) 최근에도 '대통령 안 나온다고 했는데 나오면 어쩌나'하는 말에 '그러면 욕하라'고 말하더니, 양 원장에게 '자기 머리는 자기가 못 깎는다'고 말했다"며 "상당히 발언이 정치를 하는 쪽으로, 대통령 후보가 되는 쪽으로 진전되고 있다"고 평했다.

그는 "지난달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대담할 때 내가 '앞으로 대통령이 돼도 나와 단독 면담을 하자'고 하니 (유 이사장이) 웃으며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며 "농담을 가장해서 (정계복귀 쪽으로) 상당히 진전되고 있구나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유 이사장이 대통령 후보로 나오는 것을 환영한다"며 "진보개혁 세력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이런 분이 참여해 강한 경선을 하게 되면 좋은 후보가 나타나고 상당한 흥행도 되기 때문에 꼭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앞으로도 광주를 자주 찾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불 지르러 가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꼭 찾아가겠다고 해놓고 5·18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광주 시민과 유족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만나보는 민생탐방을 해야 한다"며 "수박 겉핥기식으로, 지지층과 태극기 부대와 만세 부르는 민생탐방을 해봐야 뭐하냐. 불을 끄러 가야지 불을 지피러 가지 말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평화당 일부 의원들에게 '바른미래당으로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제안했다는 자신의 발언을 부인한 것을 두고서는 "본인이 잘 아실 것"이라고 짧게 답변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0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