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미공단 불…10개사 137억 피해, 4시간여 만에 진화(종합2보)

디스플레이 제조사 포함 6개 공장 태워…화학물질 옮기는 등 신속 대처
구미공단 불
구미공단 불(구미=연합뉴스) 20일 새벽 경북 구미 국가산업1단지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인접 공장으로 번졌다. 2019.5.20 [독자 제공]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20일 새벽 경북 구미 국가산업1단지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으로 번지면서 10개 공장에서 136억9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날 오전 3시 36분께 구미시 공단동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인력 300명과 소방차 등 57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서 4시간 40분만인 오전 8시 16분께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영진아스텍2공장을 포함한 4개 공장이 모두 탔고, 2개 공장이 절반가량 탔다. 인근 4개 공장도 직간접 피해를 봤다.

피해를 본 공장들은 디스플레이 등을 생산하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들이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들 업체는 모두 화재보험에 가입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메탈 마스크와 초음파세척기 등 의료장비를 생산하는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발생해 인접한 공장으로 번졌다.

일부 공장이 불화수소산과 질산 등의 화학물질을 보관해 소방당국이 한때 대응 2단계를 발령했으나 유해 화학물질을 안전한 장소로 옮겨 다른 피해는 없었다.

구미공단 큰불, 진화 작업하는 소방관들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공단동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9.5.20
구미공단 큰불, 진화 작업하는 소방관들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공단동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9.5.20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0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