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23일 부시 前대통령 면담…북미대화 가교역 주목

노무현 前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방한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한다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재임 때 미국 대통령이었다.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의 면담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에서 이뤄져 북미 대화의 또 다른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계기로 미국 정부에 모종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부시 전 대통령은 부시 가문과 인연이 깊은 풍산그룹과 관련한 일정을 위해 방한하면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5분간 추도사를 낭독한다.

지난 2009년 1월 퇴임 후 화가로 변신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서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사진] 머리 맞댄 한미 정상
[자료사진] 머리 맞댄 한미 정상 (시드니= 연합뉴스) 박창기 기자 =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호주를 방문중인 노무현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시드니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있다. 2007.09.07 changki@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9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