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추어 최강자 가린다"…호심배 골프대회 21일 화순서 티샷

송고시간2019-05-19 10:43

호심배 골프대회
호심배 골프대회

지난해 대회 모습. [광주대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아마추어 골퍼 등용문인 제17회 호심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오는 21∼24일 전남 화순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19일 광주대에 따르면 광주대가 주최하고 대한골프협회와 광주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국내 아마추어 4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로 꼽힌다.

고(故) 호심 김인곤 박사가 광주대 무역학과 동문인 최경주 선수의 PGA투어 우승과 골프 인재 육성을 위해 2003년 창설했다.

호심배 대회는 김한별, 김태호, 이정은, 배선우, 김세영, 김효주, 최나연, 박결, 최혜진, 이정민 등 유명 선수들이 거쳐 갔다.

이번 대회에는 국가대표와 상비군 등 국내 상위 랭커 선수 200여명이 출전해 남녀부 우승컵을 놓고 겨룬다.

18홀씩 4일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진다.

각 부 36홀 경기(대회 1∼2일차) 성적순으로 남자 51명, 여자 45명 선수만 3일째와 최종일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현재 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배용준, 서어진 선수가 각각 남녀부 정상에 올랐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