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시민 "대북송금 특검은 옳고 그름 넘어서는 정치적 맥락 있다"

송고시간2019-05-19 09:16

광주MBC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년 특집' 대담 방송 출연

"정치적으로 속 썩였지만, 결과적으로 삼촌을 잘 모신 조카 관계"

광주MBC 출연한 유시민 이사장.
광주MBC 출연한 유시민 이사장.

[TV 촬영]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9일 "(노무현 대통령의)대북송금 특검 문제가 커진 데에는 옳고 그름을 넘어서는 정치적 맥락이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녹화방송으로 진행된 광주MBC '김낙곤의 시사본색 -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년 특집방송'에 출연해 호남과 노무현 대통령과의 관계가 삐걱대기 시작한 첫 번째 사건인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은 고분고분한 후계자가 아니다"며 "김대중 대통령을 따라다니며 상속받아 대통령 되신 분이 아니고 때로는 김대중 대통령에게 각을 세웠던 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작은 아버지뻘이 된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보면 왕왕 속을 썩인 조카인데, 지나놓고 보니 삼촌을 잘 모신 그런 결과를 낸 조카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두 전직 대통령이 정치적으로 성장한 배경을 두고 그들의 서로 다른 성향을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요만큼만 삐끗해도 자신뿐만 아니라 수하의 많은 사람이 정치적 생명과 물리적 생명까지도 위협받을 수 있는 조건에서 수십년간 정치를 하신 분이다"며 "그래서 이분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은 김대중 대통령을 전제로 하지 않으면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다"며 "그는 로맨티스트다. 격정, 질풍노도 이런 캐릭터로 평생을 살았던 분이다"고 전제했다.

이어 "돌아가셨던 것도 마찬가지로 진짜 자기 색깔대로 돌아가신 거다"며 "'꿇고 살아가 이거지, 난 그렇게 안 살아'. 이명박 대통령 같은 분은 이런 분을 이해 못 한다"고 단언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 퇴임 이후에 이어진 기득권의 공격에 대해서 "저는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면 제일 물어보고 싶은게 '굳이 왜 그렇게까지 하셨습니까' 굳이"라고 잠시 말을 끊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시기 전 6개월 그 기간의 일들을 생각해보면 지금도 굉장히 무서워진다"며 "기득권 집단으로 보게 되면 저렇게 정면으로 대들었던 사람은 반드시 눌러서 완전히 죽여야 한다, 그래야 다시는 대드는 놈이 없을 거다. 이런 생각이 없었다고 못 할 것 같다"고 평했다.

김낙곤의 시사본색.
김낙곤의 시사본색.

[TV 촬영]

그러면서 기득권 세력들에 대해 "검찰, 일부 검사들, 일부 언론, 일부 정치세력, 이런 분들"이라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당시 노무현의 '검찰 개혁' 의지와 '검사와의 대화'로 대표되는 기득권의 저항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은 권력기관의 자기혁신에 대해서 '대화를 통해 스스로 개혁할 수 있게 해야 한다 그 기회를 줘야 하고 할 수 있게끔 나는 압력을 가하거나 하지 않을게' 이렇게 하셨는데…"라며 잠시 말문을 잇지 못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한 것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캐릭터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노무현 대통령 집권 기간에 겪었던 일들 때문에 나온 거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날 김낙곤의 시사본색 대담은 유 이사장과 이병완 전 비서실장, 황풍년 전라도닷컴 대표 등이 나서 이뤄졌다.

이날 방송된 1부에 이어 오는 26일 오전 8시 제2부 '노무현의 개혁과 현재 대한민국'이 방송된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