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전역에 5∼20m 비 내려…미세먼지 농도 영서·영동 '좋음'

송고시간2019-05-19 07:10

동해 중부 전 해상 풍랑예비특보…안개도 짙어 '안전사고' 주의

봄비
봄비

120×80cm / Pigment Printing 1 / 2017
[윤상민 제공]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9일 강원은 대체로 흐리고 오전에 내륙부터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내륙과 산지는 5∼20㎜, 동해안은 5㎜ 안팎이다.

이번 비는 내륙은 오는 20일 오전(12시)까지, 동해안은 새벽(03시)까지 이어지겠다.

이날 오전 6시 30분 현재 아침 기온은 대관령 11.6도, 인제 14.9도, 홍천 15.9도, 동해 15.2도, 강릉 16.7도, 춘천 17.1도, 원주 18.7도 등으로 평년(7∼14도)보다 2∼7도가량 높겠다.

낮 최고 기온은 내륙 24∼26도, 산지(태백·대관령) 21∼22도, 동해안 20∼23도로 전날보다 내륙과 동해안은 2∼4도 낮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영서와 영동 모두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산지와 동해안은 이날 오후부터 오는 20일 밤까지 시속 35∼50㎞(초속 10∼14m)의 강풍이 예상된다.

또 오는 20일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가시거리가 1㎞ 내외로 짧아지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해상에는 바람이 점차 강하게 불고 물결도 점차 높아지겠다"며 "동해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오는 20일 새벽을 기해 풍랑예비특보가 내려졌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