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진서-최정 금메달…한국바둑, 국제마인드스포츠 우승

신진서-최정 페어
신진서-최정 페어[한국기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진서 9단-최정 9단 페어가 국제마인드스포츠협회(IMSA) 월드마스터스챔피언십 2019 바둑 혼성 페어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따라 한국바둑은 대회 바둑 부문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 중국(금메달 1개, 은메달 1개)을 제치고 종합 우승을 달성했다.

신진서-최정은 18일 중국 허베이성 헝수이 아가일 호텔에서 열린 혼성 페어 결승전에서 대만의 린리샹 7단-바이신후이 초단을 158수 만에 백 불계승으로 꺾고 우승을 확정했다.

신진서-최정은 지난 16일 8강에서 우승 후보인 중국의 미위팅 9단-위즈잉 6단을 제압했고, 17일 4강전에서는 대만의 왕위안쥔 8단-헤이자자 7단을 제쳤다.

신진서-최정은 지난 대회를 이어 혼성 페어 2연패를 달성하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앞서 한국은 지난 14∼16일 열린 대회 여자단체전에서 최정과 오유진 6단이 금메달을 합작했고, 남자단체전에서는 박정환·신진서·이지현 9단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IMSA 월드마스터스챔피언십 2019는 바둑, 체스, 브리지, 체커, 중국장기 등 5개 종목 17개 부문에서 메달 다툼을 벌였다.

바둑 남자단체전의 우승상금은 6만 유로(약 7천900만원), 여자단체전의 우승상금은 2만5천유로(약 3천200만원)이며 혼성 페어전 우승상금은 1만2천유로(약 1천500만원)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