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기념일에 광주서 '폄훼 집회'…일부 시민 호통

"5·18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일부 단체 집회
"5·18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일부 단체 집회(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자유연대 등 일부 보수표방 단체가 5·18유공자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5.18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은 18일 일부 보수 표방 단체가 광주 한복판에서 집회를 열고 역사 왜곡과 폄훼를 일삼았다.

자유연대 등 일부 단체는 이날 광주 동구 금남공원 인근 도로에서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5·18유공자 가운데 가짜 유공자가 있다고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을 타깃으로 삼았다.

이 대표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고초를 겪어 5·18 관련자로 인정받아 유공자가 됐다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이들은 여전히 "5·18 당시 광주에 없었던 이 대표가 유공자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내란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전두환 신군부에서 조작한 것으로 역사적 평가가 정립된 사실을 호도했다.

특히 발언자로 올라온 일부 인사들은 김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욕설을 일삼아 지나가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들의 집회에 화가 난 일부 시민은 길을 지나며 호통을 치거나 차량 경적을 크게 울리며 항의했다.

한 시민은 집회가 열리는 맞은 편에서 '5·18진압자 명단을 공개하라'며 맞불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다만 대부분의 행인은 이들의 주장을 무시로 일관하며 우려했던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5·18왜곡 집회에 '맞불 손팻말'
5·18왜곡 집회에 '맞불 손팻말'(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자유연대 등 일부 보수표방 단체가 5·18유공자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는 집회를 열자 한 시민이 '5·18진압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5.18 iny@yna.co.kr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