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신보 "협상관건은 '先핵포기' 기조 철회…트럼프 용단해야"

"연내 3차 북미회담 안 열리면 핵·ICBM 실험 중단 유지여부 예단불가"
"핵협상중단 장기화는 北핵보유국 지위 기정사실화 분위기 조성"
김정은ㆍ트럼프 (CG)
김정은ㆍ트럼프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8일 북미협상 재개의 관건은 미국의 '선(先) 핵포기 기조 철회'라고 주장하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미협상 재개, 관건은 '선(先) 핵포기'의 철회' 제하의 기사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때 미국은 "조선(북한)의 일방적 핵무장 해제를 노린 '선 핵포기' 요구를 고집한것으로 하여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조선은 미국이 자기의 요구만을 들이먹이려고 하는 오만한 대화법을 그만두어야 협상할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북한의) 대미 협상의 일관한 목적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폐와 핵 전쟁 위협 제거"라며 "올해 안으로 3차 (북미) 수뇌회담(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 경우 핵시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한 '하노이의 약속'이 유지될지 어떨지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선신보는 "미국이 제재를 가해도 조선(북한) 측이 협상하자고 다가서는 일이 없다는 것만은 확실하다"며 "제시된 시한부(연내)를 지키지 못하면 그(트럼프)는 재선이 걸린 선거를 앞두고 대조선 외교에서 거둔 성과를 수포로 돌릴 수 있다"고 썼다.

이와 함께 신문은 미국 내에서 제기되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와 '제재 강화론' 등을 거론하며 "(미국 내) 강경파가 바라든 말든 핵 협상의 중단과 그 장기화는 미국 본토에 대한 보복능력을 갖춘 핵보유국으로서의 조선의 지위를 국제사회에서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낼 뿐"이라고 주장했다.

북, 북미회담 보도
북, 북미회담 보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을 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3.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다만 조선신보는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 협상 교착의 우선적인 원인을 존 볼턴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 '강경파'의 '낡은 계산법'에 돌리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향적인 '용단'을 촉구했다.

신문은 "(북미) 쌍방이 공유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의 방법론을 찾는 1차적인 책임은 미국 측에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과거 두 차례 수뇌회담을 통해 다져진 신뢰에 근거하여 용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