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비아 피랍 한국인 귀국…"가족에 대한 그리움 가장 힘들어"

315일만에 풀려나…"구출 위해 힘써준 정부와 관계기관에 감사"
삼엄한 경호속에 귀국하는 리비아 피랍 한국인
삼엄한 경호속에 귀국하는 리비아 피랍 한국인(영종도=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작년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 모 씨(가운데)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5.18 kjhpress@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다가 315일 만에 풀려난 한국인 주모(62) 씨가 18일 한국으로 돌아왔다.

주 씨는 이날 오전 11시 6분께 에티하드항공 876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오전 11시 40분께 입국장 게이트를 나선 주 씨는 "315일간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님과 외교부 직원들 그리고 아부다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주셨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함께 고생한 아랍에미리트 정부와 관계기관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 씨는 짙은 남색 점퍼와 베이지색 바지 차림이었으며 다소 피곤한 기색이었으나 미소 띤 얼굴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또 "악몽 같은 315일을 저와 함께 해주셨던 주님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무사히 귀국한 리비아 피랍 한국인
무사히 귀국한 리비아 피랍 한국인(영종도=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작년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 모 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18 kjhpress@yna.co.kr

건강과 관련 주 씨는 "여러분이 신경 써주셔서 그런지 건강은 좋다"면서도 "살은 10㎏이 빠졌다"고 말했다.

또 피랍 생활 중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자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가장 힘들었고 음식이 맞지 않아서 힘들었다"고 답했다.

피랍 경위에 대해서는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답하겠다. 3일간 잠을 못 잤다"고 대답을 미뤘다.

그는 마지막으로 리비아에 남아있는 한국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나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답한 뒤 외교부 직원들과 공항을 빠져나갔다.

주 씨는 20년 넘게 리비아 수로관리 회사인 ANC에서 근무해왔으며 지난해 7월 6일(현지시간) 같은 회사에서 근무하는 필리핀인 3명과 함께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당해 10개월 넘게 인질로 잡혀있었다.

리비아는 지난 2014년부터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됐지만 주 씨는 생계유지 등을 이유로 정부 허가 없이 리비아에 체류하던 중 납치를 당했다.

정부는 피랍사건 이후 리비아에 체류하던 38명에게 철수를 요청했다. 현재 리비아에는 우리 국민 4명이 체류 중이며, 정부는 조기에 리비아를 떠날 것을 강력히 권고하는 상황이다.

정부는 주 씨를 석방하기 위해 지난해 한때 리비아에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을 보냈으며, 한-리비아 외교장관 회담·한-리비아 총리 간 전화통화·특사 및 정부대표단 파견 등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피랍은 2011년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가 582일 만에 풀려난 제미니호 한국인 선원 피랍사건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피랍기간이 길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