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룡 잡는 사슴' 밀워키…NBA에 불어닥친 '사슴 공포증'

밀워키 구단 마스코트.
밀워키 구단 마스코트. [밀워키 구단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사슴을 두려워하라(Fear the Deer).'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 선수들이 벤치에 있을 때나 연습할 때 입는 상의에 적혀 있는 슬로건이다.

이번 시즌 밀워키는 정규리그에서 60승 22패를 기록, NBA 30개 구단 중 최고 성적을 거뒀다.

또 플레이오프에서도 10승 1패로 승승장구 중이다.

사슴을 구단 마스코트로 하는 밀워키 선수들 상의에 적힌 '사슴을 두려워하라'는 문구가 다른 팀들에게 그야말로 공포의 대상으로 다가올 만한 시즌이다.

공격을 시도하는 안테토쿤보
공격을 시도하는 안테토쿤보[AP=연합뉴스]

공교롭게도 밀워키의 동부 콘퍼런스 결승 상대 토론토 랩터스의 구단 마스코트는 공룡이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2차전 밀워키와 토론토의 경기는 125-103, 밀워키의 완승으로 끝났다.

2승을 먼저 거둔 밀워키는 1973-1974시즌 이후 45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2승을 남겼다.

1973-1974시즌은 밀워키에서 카림 압둘 자바가 뛸 때다.

2018-2019시즌 최우수선수(MVP) 후보에 선정된 밀워키의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안테토쿤보가 30점, 17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에르산 일리야소바도 17점을 보탰다.

전반이 끝났을 때 64-39로 밀워키가 크게 앞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토론토에서는 카와이 레너드가 31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원정 2연패로 홈에서 치를 3, 4차전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 18일 전적

▲ 동부 콘퍼런스 결승

밀워키(2승) 125-103 토론토(2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