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9년만에 다시 마이크 잡은 '5·18 마지막 방송' 박영순씨

5·18기념식서 참혹했던 광주 상황 내레이션으로 소개
박영순씨 위로하는 문 대통령
박영순씨 위로하는 문 대통령(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당시 가두방송을 담당했던 박영순씨의 손을 꼭잡고 위로하고 있다. 2019.5.18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의 최후 항전지였던 전남도청에서 마지막 방송을 한 박영순(60)씨가 39년만에 다시 마이크를 잡고 참혹했던 광주의 참상을 다시 한번 알렸다.

박씨는 18일 5·18정부 기념식에서 80년 5월 광주의 모습을 설명하는 내레이션을 맡았다.

박씨는 계엄군이 마지막까지 전남도청을 지키고 있던 시민군을 유혈 진압한 1980년 5월 27일 전남도청 1층 상황실 옆 방송실에서 시민군의 상황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그의 목소리는 옥상에 설치된 스피커를 통해 새벽 광주시내에 울려 퍼졌다.

당시 박씨는 "시민 여러분, 계엄군이 오고 있습니다. 도청으로 나와 주십시오. 총을 소지하고 계신 분은 계엄군이 발포하기 전 총을 쏴서는 안 됩니다"고 방송했다.

21살 여대생이었던 박씨는 5월 항쟁 기간 집으로 돌아가던 중 학생 한명이 피를 흘리고 있는 모습을 목격한 것을 계기로 5월 21일부터 시민군을 도와 가두방송에 나섰다.

마지막까지 도청 방송실을 지켰던 박씨는 총부리를 겨눈 계엄군에 의해 붙잡혀가 모진 고문을 당했다.

박씨는 결국 내란 부화 수행이라는 생소한 죄목으로 징역 1년을 확정받아 복역하다가 6개월만에 형집행정지로 풀려났다.

이후 광주를 떠난 박씨는 '5·18을 폭동'이라고 한 전두환 신군부의 왜곡 때문에 박수현이라는 가명으로 신분을 숨기며 살아야 했다.

박씨는 35년이 지난 2015년 6월에서야 재심을 통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한편 이날 정부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설명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는 박씨의 손을 꼭 잡아주며 그의 슬픔과 고통을 위로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