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전 함께 전사 미군 쌍둥이 형제…70년만에 나란히 안장

부모 없던 19살의 형제 중 1명, 행불자 명단 올랐다 작년 신원 확인
17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 스털링의 캘버리 묘지에서 故 존 크렙스 상병의 유해가 운구되고 있다.[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 스털링의 캘버리 묘지에서 故 존 크렙스 상병의 유해가 운구되고 있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미국 일리노이주 출신의 한 미군 병사가 거의 70년 만에 같은 전투에서 목숨을 잃은 쌍둥이 형제 옆에 묻혔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고(故) 존 G. 크렙스 상병의 유해가 일리노이주 스털링시 캘버리 묘지에 있는 쌍둥이 형제 조지의 무덤 옆에 매장됐다.

부모가 모두 없었던 19살로 이들 형제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1950년 7월 11일 조치원에서 벌어진 전투 때 전사했다.

당시 조지는 존을 찾기 위해 전장으로 돌아갔다가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존은 이 전투 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전투 중 행방불명자' 명단에 올랐다가 작년 12월 유해를 통해 신원이 확인됐다.

이날 의식에서는 오토바이 그룹이 경찰, 소방관과 함께 스털링 장례식장에서 묘지까지 행렬을 이끌었고, 군 요원이 관을 무덤 옆으로 옮겼다. 존의 여조카는 의식 마지막에 국기를 건네받았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에 따르면 한국전쟁 중 8천156명의 병력이 전투 중 행방불명자로 보고됐고, 494명의 신원만이 확인됐다.

17일(현지시간) 故 존 크렙스 상병의 유해를 실은 운구 차량이 미국 일리노이 스털링의 캘버리 묘지에 도착하고 있다.[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故 존 크렙스 상병의 유해를 실은 운구 차량이 미국 일리노이 스털링의 캘버리 묘지에 도착하고 있다.[AP=연합뉴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8 1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