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떨리는 목소리로 "광주시민에 미안…꼭 오고 싶었다"

제39주년 5·18 기념식 참석…"광주가 죽어갈 때 함께하지 못했다"
기념사 도중 10초 가까이 말 잇지 못해
전남도청 최후항쟁 희생자 故안종필 씨 모친 옆에 앉아 위로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광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5.1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광주시민께 너무 미안하고…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번 5·18 기념식을 찾은 이유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목소리가 떨렸다.

문 대통령은 감정이 북받쳐 10초 가까이 말을 이어가지 못했고 참석자들은 이를 달래려는 듯 잔잔하게 손뼉을 쳤다.

이에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미안하다"고 했지만 문 대통령의 목소리는 여전히 울먹이는 듯했다.

당초 내년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지만,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설명이었다.

이내 감정을 추스른 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는 16분여간 5·18 유족 등 참석자들은 총 22번의 박수를 보냈다.

국회와 정치권에 5·18 진상조사규명위원회 출범을 촉구하는 대목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행사장에 들어설 때부터 참석자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의 안내를 받으며 입장한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정당 대표를 비롯한 귀빈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광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9.5.18 xyz@yna.co.kr

여야 5당 대표 회동 또는 일대일 영수회담 추진을 놓고 이견을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도 악수했다.

문 대통령이 황 대표와 만나 인사한 것은 지난 2월 27일 황 대표 취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지난 3월 1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인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시종 진지한 표정으로 기념식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의 옆에는 5월 항쟁 당시 전남도청에서 최후까지 군부 진압에 저항하다 희생된 고(故) 안종필 씨의 모친 이정님 여사가 앉았다.

5·18 민주화운동 경과보고와 기념공연이 이어지는 동안 이 여사가 눈물을 훔치곤 했고 문 대통령은 이 여사를 위로했다.

김정숙 여사도 이따금 눈물을 훔치면서 옆에 앉아 있던 유족과 슬픔을 나눴다.

5월 항쟁 때 가두방송을 했던 시민으로, 이날 기념공연의 내레이션을 맡았던 박영순 씨가 공연 후 무대에서 내려오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박 씨의 등을 두드려주며 격려했다.

박영순씨 위로하는 문 대통령
박영순씨 위로하는 문 대통령(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당시 가두방송을 담당했던 박영순씨의 손을 꼭잡고 위로하고 있다. 2019.5.18 pch80@yna.co.kr

문 대통령은 기념식 마지막 순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때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오른손을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기념식 행사가 끝나자 문 대통령은 유족들과 함께 5·18 희생자 묘역을 참배하기도 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