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3개 국가·지역, 日 농수산물 수입 규제 지속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2011년 3월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등 23개 국가·지역이 일본 농수산물 수입규제를 계속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들 국가·지역 가운데 수입총액 규모가 크거나 규제 해제 가능성에 긍정적 입장을 보이는지를 기준으로 삼아 규제를 풀기 위한 우선적인 외교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일본이 규제국 가운데 우선 해제 요청 대상으로 꼽는 곳은 중국과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 주로 아시아권이다.

중국은 작년도 기준으로 1천338억엔어치의 일본산 농수산물을 수입해 일본으로서는 2위 수출국이다.

중국은 원전 사고가 난 후쿠시마를 비롯한 10개 도·현에서 나오는 모든 식품(니가타현 쌀 제외)과 사료 수입을 막고 있다.

또 2천115억엔어치의 일본 농수산물을 수입한 홍콩은 후쿠시마와 주변 지역에서 생산되는 야채, 과일, 우유, 분유 등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일본은 중국 등을 상대로 방사선 피폭량 허용 기준치를 넘는 농산물이 일본 내에서 유통된 적이 없는 점과 사고피해 지역 부흥에 규제 해제가 중요하다는 점을 내세워 당사국들의 이해를 구할 방침이다.

후쿠시마를 비롯한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 한국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수입금지 해제를 요청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일본은 한국 정부의 수입금지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가 타당하다고 최종 판정한 것이 일본산 식품의 이미지 회복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협상을 끈기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한편 미국을 상대로 한 일본 정부의 수입 규제 해제 요청 움직임은 구체화되지 않고 있다.

작년 기준으로 1천176억엔어치의 일본산 농수산물이 수출된 미국은 이와테(岩手), 미야기(宮城) 등 14개 현의 표고버섯, 죽순 등이 수입되는 것을 막고 있다.

일본 재래시장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재래시장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8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