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지린성 쑹위안서 규모 5.1 지진…창춘·하얼빈서도 진동

아직 인명피해 및 건물붕괴 신고 없어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지린성 쑹위안(빨간색 원 표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지린성 쑹위안(빨간색 원 표시)[바이두 지도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18일 오전 6시 24분(현지시간) 중국 지린성 쑹위안(松原)시 닝장(寧江)구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신화통신 등은 중국 지진관측기관인 중국지진대망(CENC)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진원의 깊이는 10km이며, 진앙의 위치는 북위 45.30도 동경 124.75도다.

쑹위안시 당국은 이미 긴급대처에 나섰으며, 아직 인명피해가 보고되지는 않았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지진 발생지역에서는 진동이 비교적 강하게 느껴졌으며, 지진 발생 후 많은 시민이 거리로 나와 위험을 피했다. 현재 쑹위안 지역의 전기나 수도 공급, 통신 연결 등은 정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신문망은 지진 발생 지점이 지린성 성도인 창춘(長春)과 171km, 헤이룽장성 성도인 하얼빈(哈爾濱)과 157km 떨어진 곳으로, 이들 지역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고 보도했다.

중국신문망 역시 일부 건물에 균열이 발생했지만, 아직 인명피해나 가옥 붕괴 신고는 없다고 전했다.

중국중앙(CC)TV는 최근 1년간 지린성에서 규모 3.0 이상의 지진이 12차례 발생했다면서, 규모 3.0~3.9가 8차례, 4.0~4.9가 2차례, 규모 5.0~5.9가 2차례였다고 밝혔다.

지린성 쑹위안시 닝장구에서는 지난해 5월 28일에도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