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당 44점' 배준서, 첫 출전 세계태권도선수권서 금메달

2연패 도전 여자 57㎏급 이아름도 결승 안착
배준서(오른쪽)의 남자 54㎏급 결승 경기장면.
배준서(오른쪽)의 남자 54㎏급 결승 경기장면.[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태권도의 히든카드' 배준서(19·강화군청)가 성인 대표로 처음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화끈한 공격력을 뽐내며 정상에 올랐다.

배준서는 17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사흘째 남자 54㎏급 결승에서 게오르기 포포프(러시아)를 53-24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키 172㎝인 배준서는 신체조건의 열세를 기술로 극복하고 세계 태권도계를 호령하며 우리 선수단에 이번 대회 네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특히 이번 대회 64강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6경기에서 무려 265득점, 경기당 평균 약 44점을 올리는 무시무시한 공격력으로 세계 정상까지 거침없이 나아갔다.

수상자들과 나란히 선 배준서.(왼쪽에서 두 번째)
수상자들과 나란히 선 배준서.(왼쪽에서 두 번째)[세계태권도연맹]

배준서는 전날 첫판부터 4경기 연속 점수 차 승리를 챙기고, 준결승에서는 반칙승을 거두는 등 5경기 모두 일찌감치 끝내고 결승에 안착했다.

준결승·결승을 제외하고 2라운드 종료 이후부터 두 선수의 점수가 20점 차 이상 벌어지면 리드한 선수에게 그대로 점수 차 승리가 선언되고 경기가 끝난다.

배준서는 키 184㎝에 변칙 기술로 무장한 2018 유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포포프를 결승에서 맞아 전날의 기세를 이어갔다.

오히려 예상치 못했던 걸림돌이 그의 금메달 도전을 위협했다.

최종 3라운드 막판 9번째 감점을 받아 점수는 월등히 앞서고도 반칙패(감점 10점)를 당할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배준서는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감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해 마침내 월드 챔피언이 됐다.

남자 54㎏급 금메달을 딴 배준서.
남자 54㎏급 금메달을 딴 배준서.[세계태권도연맹 제공]

강화도에서 나고 자란 배준서는 갑룡초, 강화중·고를 거친 '강화도의 아들'로 2016 캐나다 버나비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며 기대주로 떠올랐다.

처음 성인 대표가 돼 출전한 메이저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배준서는 "태권도를 시작하면서 국가대표를 한 번 하는 게 목표였다. 그 기회를 잡아 세계 대회에서 우승해 너무 기쁘다"면서 "더 열심히 해서 오랫동안 국가대표를 유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아름(오른쪽)의 여자 57㎏급 준결승 경기장면.
이아름(오른쪽)의 여자 57㎏급 준결승 경기장면.[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여자 57㎏급에서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이아름(고양시청)은 준결승에서 저우리쥔(중국)을 15-12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아름은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인 개최국 영국의 제이드 존스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여자 49㎏급 박혜진(조선대)은 32강에서 파티마트 아바카로바(아제르바이잔)에게 17-30으로 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 체급 결승에서는 출산 후 코트로 복귀한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자 우징위(중국)가 현재 세계랭킹 1위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와 대결한다.

남자 74㎏급 김지석(한국체대)은 첫 경기에서 코스티안틴 코스테네비치(우크라이나)에게 20-26으로 져 탈락했다.

여자 73㎏초과급에서는 올림픽랭킹 1위 비안카 워크던(영국)이 정수인(중국)에게 반칙승을 거두고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남자 68㎏급 동메달을 목에 건 이대훈.
남자 68㎏급 동메달을 목에 건 이대훈.[세계태권도연맹 제공]

남자 68㎏급에서는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한 이대훈(대전시체육회)을 전날 준결승에서 누른 브래들리 신든(영국)이 결승에서 하비에르 페레스 폴로(스페인)를 24-21로 꺾고 영국 남자선수로는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