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규명 못한 5·18 진실 밝히는 것이 우리가 할 일"(3보)

5·18 기념식 참석…"유신·5共시대 정치의식으로는 새 시대로 갈 수 없어"
"국회·정치권, 5·18 진상조사규명위 출범에 더 큰 책임감 갖고 노력해야"
"5·18 모욕 망언, 국민 한 사람으로서 너무 부끄럽다"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광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5.1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아직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모두 함께 광주의 명예를 지키고 남겨진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5·18 이전, 유신 시대와 5공 시대에 머무르는 지체된 정치의식으로는 단 한 발자국도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없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진실 규명을 두고 "광주가 짊어진 무거운 역사의 짐을 내려놓는 일이고, 비극의 5월을 희망의 5월로 바꿔내는 일"이라면서 "당연히 정치권도 동참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제정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을 언급하면서 "특별법의 핵심은 진상조사규명위원회를 설치해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히는 것임에도 위원회는 출범조차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방부 자체 5·18특별조사위원회 활동으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성폭행·추행, 성고문 등 여성 인권 침해 행위를 확인해 국방부 장관이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하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주사태'로 불리던 5·18이 노태우 정부 때 '광주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됐고, 김영삼 정부는 5·18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했다"며 "대법원은 광주 학살의 주범들을 사법적으로 단죄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광주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국민적 합의를 이뤘고 법률적 정리까지 마쳤다"면서 "이 문제에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도 않고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할 일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5·18에 감사하며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가는 것"이라면서 "그럴 때만이 더 나은 대한민국을 향해 서로 경쟁하며 통합하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 극우 세력들이 5·18을 왜곡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부끄럽다"며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고 덧붙였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