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린 리모델링' 이자 지원, 신용카드로도 받는다

송고시간2019-05-19 11:00

롯데·신한카드 사업 참여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낡은 집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 리모델링' 공사비에 대한 정부의 이자 지원을 은행뿐 아니라 신용카드로도 받을 수 있게 됐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존 건축물의 그린 리모델링을 원하는 국민은 20일부터 롯데·신한 신용카드로도 이자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그린 리모델링은 단열 보완, 창호 교체 등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는 작업을 말한다. 정부는 그린 리모델링을 위한 금융 대출의 이자를 최대 3%(차상위계층 최대 4%)까지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그린 리모델링 이자 지원을 받으려면 이 사업을 취급하는 은행과 대출 약정을 맺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리모델링 주체(건축주·사업주 등)가 은행을 방문하는 불편 없이 롯데·신한카드를 통해 그린 리모델링 비용을 신용 대출해도 같은 지원이 이뤄진다.

더구나 신용카드를 이용하면 최소 결제금액(은행 300만원, 카드 5만원), 상환 기간(은행 5년, 카드 3년) 등 은행 대출과 다른 조건의 서비스도 활용할 수 있다.

국토부 김태오 녹색건축과장은 "앞으로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일 수 있어 그린 리모델링이 더 활성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민간 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이자 지원 사업 현황은 국토교통부(www.molit.go.kr), 한국토지주택공사(LH) 그린리모델링센터(www.greenremodeling.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 사업 절차(신용카드사 이용시)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 사업 절차(신용카드사 이용시)

[도표=국토교통부]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